2015년 4월 20일~4월 26일 게임발매 소식입니다.



발매일

기종

제목

장르

개발/퍼블리싱

 04.20

 XB360

F1 2013
(DL 등록)

레이싱

Codemasters

 04.22

 PS4
XB1
PC

한국어 Assassin's Creed Chronicles: China

액션 플랫포머

Climax Studios,
Ubisoft Montreal

/ Ubisoft

 04.22

 PS4

한국어 Killzone Shadow Fall
(염가판)

FPS

Guerrilla Games
/ SCE

 04.22

 PS4

한국어 Knack
(염가판)

액션 플랫포머

SCE Japan Studio
/ SCE

04.22

PS4

한국어 Tomb Raider Definitive Edition
(염가판)

 액션 어드벤처

 Crystal dynamics,
Eidos Montreal
/ Square Enix

 04.22

 PS4

한국어 infamous Second Son
(염가판)

 액션 어드벤처

Sucker Punch
/ SCE

 04.22

 3DS

 Toy Stunt bike

 액션

Wobbly Tooth
/ Cosen

 04.23

 PS4
PS3
PSV

차후한국어 BlazBlue: Chrono Phantasma Extend

 격투

Arc System Works

 04.23

 3DS

한국어 포켓몬 아트 아카데미

 드로잉

Headstrong Games
/ Nintendo

04.23

 Wii

한국어 슈퍼 마리오 Wii 갤럭시 어드벤처
(염가판)

플랫포머

Nintendo

 04.23

 Wii

한국어 털실 커비 이야기
(염가판)

 플랫포머

Good-Feel
/ Nintendo

 04.23

 PS3

 Metal Gear Solid 4 Guns of Patriots
(DL 등록)

 액션 어드벤처, 잠입

Kojima Production
/ Konami

 04.24

 XB1

Happy Wars

 액션, 전략 RPG

Toylogic

 04.24

XB360

 Call of Duty: Modern Warfare 2
(DL 등록)

 FPS

Infinity Ward
/ Activision




기종

제목

발매일

장르

개발/퍼블리싱

패치제작

PC

Nights into Dreams...
유저 한국어패치 [각주:1]

2012.12.17

액션

Sega

한사모
그미래




발매일

 국가

 기종

 항목

 장르

 개발/퍼블리싱

 04.20

 일본

 PS3

마작월드W
麻雀ワールドW

 마작

Recom

 04.21

 북미

 PS4
PS3
PSV

Shovel Knight

 액션 플랫포머

Yacht Club Games

 04.21

 북미

 PS4

Ziggurat

  FPS 액션 어드벤처

Milkstone Studios

04.21

 북미

 PS4

LA Cops

 슈터, 전략

Modern Dream
/
Team17 Digita

 04.21

 일본

 PSV

비너스 프로젝트
VENUS PROJECT

시뮬, 어드벤처

Galat

 04.21

북미

 PC

Killing Floor 2
얼리억세스

 FPS, 액션

 Tripwire Interactive

 04.21

북미

PC

Trine 3 : The Artifacts of Power
얼리억세스

 액션 플랫포머

Frozenbyte Games

 04.21

 북미

PC

 Convoy

액션 어드벤처, 전략

Convoy Games /
Indietopia Games

 04.21

북미

PC

 Jumpjet Rex

플랫포머

TreeFortress Games

 04.21

 북미

 PC

 We Are Doomed

슈팅

Vertex Pop

 04.22

 북미

 PS4
XB1

Infinity Runner

 액션 어드벤처

Wales Interactive

 04.22

 북미

 PS3

Oddworld: New 'n' Tasty

 플랫포머

 Just Add Water
/ Oddworld Inhabitants

 04.22

 북미

 PC

Battle of Empires : 1914-1918

 전략 액션

 Great War Team
/ Best Way Soft

 04.23

 일본

 PS4

 신차원게임 넵튠 VII
新次元ゲイム ネプテューヌVII

 RPG

Idea Factory
/ Compile Heart

 04.23

 일본

 3DS

브레이블리 세컨드 엔드 레이어
ブレイブリーセカンド エンドレイヤー

 RPG

Square Enix

 04.23

 일본

 3DS

견습 마녀와 모코모코 프렌즈
見習い魔女とモコモコフレンズ

 RPG

Columbia Games

 04.23

 일본

 PSV

안녕히 우미하라 카와세 치라리
さよなら 海腹川背 ちらり

 액션

Agatsuma Ent.

 04.23

 북미

PC

한국어 Mind Snares: Alice's Journey

 어드벤처

World-Loom
/  Artifex Mundi

 04.23

 북미

 PC

Car Mechanic Simulator 2015

 레이싱, 시뮬레이션

PlayWay S.A.,
Red Dot Games

 04.23

 북미

 PC

Crypt of the NecroDancer

 액션 RPG

Brace Yourself Games
/ Klei Entertainment

 04.23

 북미

 PC

Kaiju-A-GoGo

 액션 전략

Kerberos Productions




발매예정

 심의기종

 원어명

 한글명

 장르

 개발/퍼블리싱

유통사

 국내 05.04

PC

한국어 Dungeons 2

 던전스 2

 RPG
전략시뮬

Realmforge
/
Kalypso Media

H2인터렉티브




발매일

국가

 기종

 제목

 장르

 개발/퍼블리싱

 04.29

 한국

PSV

한국어 동경신세록 오퍼레이션 어비스
東京新世録 オペレーションアビス

 RPG

MAGES.,
Experience
/ 5pb. Games

 04.30

 한국

PSV

한국어 신 하야리가미
真 流行り神

 어드벤처, 호러

 Nippon Ichi Software

 04.30

 한국

 PS4

한국어 Tropico 5

 경영 시뮬

Haemimont Games
/ Kalypso Media

 05.01

 한국

 n3DS

뉴 닌텐도3DS XL

 기기

 Nintendo

 05.01

 한국

3DS

한국어 퍼즐앤드래곤 Z + 퍼즐앤드래곤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에디션

 퍼즐RPG

 GungHo Online

 05.01

 한국

 n3DS

제노블레이드 3D (영어/일본어)

 RPG

Monolith Soft
/ Nintendo

04.28

 북미

XB1
PC

State of Decay: Year-One Survival Edition

 액션 어드벤처

Undead Labs
/ Microsoft Studios

 04.28

 북미

 PS4
XB1
PSV

Project Root

 슈팅

OPQAM

04.28

북미

 PC

Ys: The Ark of Napishtim
이스 VI: 나피쉬팀의 성궤

 RPG

Falcom
/ Xseed Games

04.29

일본

WiiU

제노블레이드 크로스
ゼノブレイドクロス

RPG

Monolith Soft
/ Nintendo

 04.30

 일본

PSV

동경신세록 오퍼레이션 바벨
東京新世録 オペレーションバベル

 RPG

MAGES.,
Experience
/ 5pb. Games

 04.30

 일본

PSV

투하트2 던전 트레블러즈
ToHeart2 ダンジョントラベラーズ

 RPG

Aqua Plus

  1. 나이츠 인투 드림즈 한국어 패치: http://blog.naver.com/rainkr01/220340885173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2015년 2월 1주차(1월 31일~2월 6일) 비디오 게임발매 소식입니다.

[2015년 2월 1주차 정식발매 게임 트레일러 모음]


 발매일

기종

제목

정가

장르

개발/퍼블리싱

트레일러

02.02

 PC

biohazard HD Remaster

공식 한국어 패치

\ 19,000

 액션,TPS,서바이벌 호러

 Capcom

[링크]

02.03

XBONE

RISK

\ 14,500

 보드게임

 Zoe Mode

/ Ubisoft

[링크]

02.03

PS3

The King of Fighters '94 Re-Bout

\ 10,100

 격투

SNK Playmore

[링크]

02.04

PC

Rise of Incarnates 앞서 해보기

무료

격투

 Bandai Namco Games

[링크]

02.05

 PS3

Prototype 2

\ 47,900 PS+ 무료

액션 어드벤처

 Redical Entertainment

/ Activision

[링크]

02.05

 PS4

 드래곤볼 제노버스

\ 62,000

 격투, RPG

 Dimps

/ Bandai Namco Games

[링크]

02.05

 3DS

[한국어] 레고 닌자고: 닌드로이드

\ 44,800

 액션 어드벤처

Hellbent Games, Traveller's Tales

/ WB Interactive

[링크]

02.05

 PS4

[한국어] 슬리핑 독스 Definitive Edition

\ 59,800

 액션 어드벤처

 United Front Games

/ Square Enix

[링크]

02.05

 PSV

[한국어] 여신전생 페르소나 4 더 골든 (빅히트)

\ 34,800

 RPG

 Atlus

[링크]

02.06

 PC

[한국어] Double Dragon Trilogy

 \ 5,900

 액션

 DotEmu

[링크]

02.06

 PC

 [한국어] Tengami

 \ 9,900

 어드벤처

 Nyamyam

[링크]

02.06

 PS4

 [한국어] 오메가 퀸텟

 \ 62,000

 RPG

 Idea Factory

/ Compile Heart

[링크]



2월 1주차 주간 예약판매 게임


02.03 [PS4/PSV] 전국무쌍 4-II 초회판 특전

02.05 [한국어][PS4/XBONE] 데드 오어 얼라이브 LR 예약특전

02.06 [PC] 토탈워: 아틸라 초회판 특전

02.10 [한국어][PS4] 디 오더 1886 프리미엄 에디션 특전

02.10 [한국어][PS4] 디 오더: 1886 콜렉터스 에디션 특전

- 예약 특전: 예약 기간 동안 예약을 통해서만 지급 (수량 한정, 한정판에 비해 수가 많음)

- 한정판: 추가 비용을 주고 더 다양한 특전을 지급 (수량 한정)

- 선주문: 예약 특전을 주지 않는다는 의미로 예약과 구분하기 위해 사용

예약

시작

발매일

제목

구분

특전

정가

장르

02.03

02.12

전국무쌍 4-II

초회판

이이 나오토라 아이돌 복장

PS4 \ 59,800

PSV \ 53,800

액션 RPG

02.05

02.17

[한국어] 데드 오어 얼라이브 5 라스트 라운드

초회판

첫 섹시 코스튬 4종, 닌자 코스튬 4종

PS4, XBONE

\ 49,800

격투

태피스트리

카스미 비키니 태피스트리

PS4, XBONE

\ 54,800

콜렉터즈

OST CD, 히스토리 북, 마리로즈 가슴패드, 섹시 코스튬 18종 DLC

 PS4, XBONE

\ 97,800

02.06

02.17

토탈워: 아틸라

초회판

바이킹의 선조 컬쳐팩 DLC

PC \ 44,800

전략 시뮬레이션

02.10

02.20

[한국어] 디 오더: 1886

초회판

장비 DLC

PS4 \ 59,800

액션, TPS

DL판

PS+ 유저 10% 추가 할인

PS4 \ 54,000

예약

디 오더: 1886 티셔츠

-

콜렉터즈

전용상자, 스틸북 케이스, 7인치 스테츄, 문장 스티커, OST/개발과정 DLC

\ 79,800

프리미엄

전용상자, 스틸북 케이스, 14인치 스테츄, 문장 스티커, 아트북, 악세사리, OST/개발과정 DLC

\ 158,000

PS4 번들

PS4 본체구성, 무선 컨트롤러, 게임 디스크, PS+ 12개월 무료 체험권

\ 504,000




[2015년 2월 1주차 해외게임 트레일러 모음]


 날짜

기종

항목

정가

장르

개발/퍼블리싱

트레일러

02.03

PS4

XBONE

PC

PS3

XB360

Game of Thrones - A Telltale Games Series Episode 2

Full Episode

$ 29.99

어드벤처

Telltale Games

[링크]

02.03

PS4

PC

Apotheon

$ 14.99

PS+ 무료

액션 RPG

Alientrap

[링크]

02.03

PSV

Kick & Fennick

PS+ 무료

플랫포머

Jaywalkers Int.

/ SCE

[링크]

02.03

XB360

PSV

3DS

SpongeBob HeroPants

$ 29.99

~ 39.99

액션 어드벤처, 퍼즐

Behaviour Int.

/ Activision

[링크]

02.04

PC

Grow Home

$ 7.99

어드벤처

Ubisoft Reflection

/ Ubisoft

[링크]

02.05

3DS

ロストヒーローズ2

로스트 히어로즈 2

¥ 6,145

RPG

Lancarse

/ Bandai Namco

[링크]

02.05

PC

Tales from The Boderlands Ep. 1

유저 한국어 패치[각주:1]

Full Episode

$ 24.99

어드벤처

Telltale Games

/ 2K Gaems

[링크]



[2015년 2월 1주차 심의통과 게임 트레일러 모음]



기종

원어명

한글명

외국

발매일

장르

개발/퍼블리싱

심의 

PC

Grand Theft Auto V

(GTA 5)

[한국어] 그랜드 테프트 오토 V

03.24

액션 어드벤처

Rockstar North

/ 2K Games

테이크투인터랙티브

PS4

Borderlands: Handsome Collection

보더랜드: 핸썸 콜렉션

03.24

액션 RPG, FPS

Gearbox Software

/ 2K Games

테이크투인터랙티브

PSV

Shin Hayarigami

(真 流行り神)

[한국어] 신 하야리가미

2014

어드벤처

Nippon Ichi Software

인트라게임즈

PS4

XBONE

PS3

Dark Souls II: SCHOLAR OF THE FIRST SIN

[한국어] 다크 소울 II: 스콜라 오브 더 퍼스트

04.07

액션 RPG

From Software
/ Bandai Namco

반다이남코게임즈코리아

PSV

MonsterBag

몬스터백

2015

미정

퍼즐

Iguana Bee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PS3

Darksiders II

다크사이더스 II

2012

액션 RPG

Vigil Games

/ THQ →

Nordic Games

H2인터렉티브




[2015년 2월 2주차 발매예정 게임 트레일러 모음]



발매일 

 기종

제목

정가 

장르 

개발/퍼블리싱 

트레일러 

02.10

PS4

[한국어] 이볼브

\ 39,200

~ 59,800

액션 FPS

Turtle Rock Studios

/ 2K Games

[링크]

02.12

PS4

[한국어] 섬란 카구라 2 진홍

\ 49,800

액션

Tamsoft /

Marvelous AQL

[링크]

02.12

3DS

전국무쌍 4-II

\ 53,800

~ 59,800

액션 RPG

Omega Force /

Koei Tecmo Games

[링크]

02.12

PSV

[한국어] 케이오스 링스 3 프리퀄 트릴로지[각주:2]

\ 44,800

RPG

Media. Vision

/ Square Enix

[링크]

미국

02.10

PS4

Star Strike Ultra

(Super Stardust Ultra)

-

슈팅

Sony XDev Studios

/ SCE

[링크]

미국

02.10

PS4

XBONE

PC

PS3

XB360

Unmechanical Extended

$ 9.99

퍼즐

Talawa Games,

Grip Games

[링크]

미국

02.13

PS4

PC

The Escapists

$ 14.99

액션 어드벤처, 전략

Mouldy Toof Studios

/ Team17 Digita

[링크]

일본

02.14

PSV

ゼルダの伝説 ムジュラの仮面 3D

젤다의 전설: 무쥬라의 가면 3D

¥ 4,700

액션 어드벤처

GREZZO /

Nintendo

[링크]


  1. 테일즈 프롬 더 보더랜드 한국어 패치 주소: http://blog.naver.com/teamechowtf/220263715568 [본문으로]
  2. 1,2,오메가만 한국어이고 3편은 일본어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2015년 1월 5주차(1월 24일~30일) 비디오 게임발매 소식입니다.



[2015년 1월 5주차 정식발매 게임 트레일러 모음]


 발매일

기종

제목

정가

장르

개발/퍼블리싱

트레일러

 01.26

 PSV

[한국어] 데카모리 섬란 카구라(패키지)

\ 42,500

 리듬

 Meteorise /

Marvelous AQL

[링크]

 01.27

PS4

[한국어] Never Alone
(Kisima Ingitchuna)

\ 17,900

 플랫포머

 Upper One Games

/ E-Line Media

[링크]

 01.28

PS3

아이돌 마스터 원포올

(빅히트)

\  33,000

 리듬,시뮬레이션,어드벤처

Bandai Namco Games

[링크]

 01.29

PS3

PSV

[한국어] 아키바스 

트립 2(빅히트) 

\ 34,800

액션

어드벤처

 Acquire

[링크]

 01.29

 XB360

Sonic & All-Stars Racing Transformed

다운로드 등록

\ 39,800

레이싱

 Sumo Digital

/ Sega

[링크]

 01.29

 XB360

 BAYONETTA

다운로드 등록

\ 27,500

 액션

어드벤처

 Platinum Games

/ Sega

[링크]

 01.29

 XB360

Alpha Protocol

다운로드 등록

\ 19,800

 액션

어드벤처,

TPS

Obsidian Entertainment

/ Sega

[링크]

 01.29

 XB360

Warhammer 40,000: Space Marine

다운로드 등록

\ 27,500

 액션

어드벤처

 Relic Entertainment

/ THQ

[링크]

 01.30

 XBONE

#IDARB
(It Draws A Red Box)

\ 14,500

GOLD 무료

 플랫포머,

액션,스포츠

 Other Ocean Interactive

[링크]



1월 5주차 주간 예약판매 게임


1/14 [PS4] 드래곤볼 제노버스 초회판 선주문 특전

1/28 [한국어][3DS] 레고 닌자고: 닌드로이드 선주문 특전-판매처마다 다름

1/29 [한국어][PC] GTA V 패키지 예약특전 - 3월까지 3차 예약

1/29 [한국어][PS4] 슬리핑 독스 DE 선주문

1/30 [한국어][PS4] 오메가 퀸텟 한정판, 일반판 예약특전

2/2 [한국어][3DS] 섬란 카구라 2 -진홍- 일반판, 한정판 예약특전

[예약 관련 용어 구분]

- 회판: 예약 기간과 관계없이 준비된 수량이 끝날 때까지 지급 (일반적으로 예약 특전에 비해 수가 많음)

- 예약 특전: 예약 기간 동안 예약을 통해서만 지급 (수량 한정, 한정판에 비해 수가 많음)

- 한정판: 추가 비용을 주고 더 다양한 특전을 지급 (수량 한정)

- 선주문: 예약 특전을 주지 않는다는 의미로 예약과 구분하기 위해 사용


예약

시작

발매일

제목

구분

특전

정가

장르

01.28

02.05

드래곤볼 제노버스

초회판

쟈코 캐릭터 DLC, 

무천도사 커스터마이징 DLC 

\ 62,000

격투

01.28

02.05

[한국어] 레고 닌자고: 닌드로이드 

선주문

판매처마다 다름

\ 44,000

액션 

어드벤처

01.29

03.24

[한국어] 그랜드 테프트 오토 5 

(GTA V)

1차 예약

한글 매뉴얼, 양면 지도, 인게임 캐쉬,

다이렉트 기어(패드)

\ 59,800

액션 

어드벤처,

레이싱

01.30

2차 예약

한글 매뉴얼, 양면 지도, 인게임 캐쉬,

맥스페인3, 5% 할인

\ 56,800

03.03

3차 예약

한글 매뉴얼, 양면 지도, 인게임 캐쉬,

10% 할인

\ 53,800

01.29

02.05

[한국어] 슬리핑 독스 Definitive Edition 

선주문

없음

\ 59,800

액션

어드벤처

01.30

02.06

[한국어] 오메가 

퀸텟

일반판

없음

\ 62,000

RPG

예약

OST CD

-

한정판

PS4 & 패드 스킨, 특제 박스, 설정집 

\ 75,000

02.02

02.12

[한국어] 섬란 

카구라 2 -진홍-

일반판

없음

\ 49,800

액션

예약

OST CD, 설정집, 추가 캐릭터 DLC 

-

한정판

특제 박스, 한정판 패키지, 드라마 CD,

피규어 5종, 일러스트 클리너 클로스

\ 99,800



[2015년 1월 4주차 해외게임 트레일러 모음]


 날짜

기종

항목

정가

장르

개발/퍼블리싱

트레일러

01.24

PC

The Book of Unwritten Tales 공식 한국어화

$ 19.99

어드벤처

KING Art /

Nordic Games

[링크]

01.27

PS4

XBONE

PC

Dying Light

$ 59.99

서바이벌 호러, 액션 어드벤처

Techland /

WB Interactive

[링크]

01.27

PS4

PC

PSV

Grim Fandango Remastered

$ 14.99

어드벤처

Double Fine 

Production

[링크]

01.29

PS4

XBONE

PS3

ブレイドストーム 

百年戦争&ナイトメア 

블레이드스톰 

백년전쟁&나이트메어

PS4/XBONE 

¥ 8,424 

PS3 

¥ 7,776 

전략, 액션

Omega Force

/ Koei Tecmo 

[링크]

01.29

PC

Fahrenheit: Indigo Prophecy Remastered 

$ 9.99

액션

어드벤처

Quantic Dream

/ Atari

[링크]

01.30

PS4

XBONE

PC

PS3

XB360

 Life is Strange 

Episode 1

$ 4.99

액션

어드벤처

Dontnod Entertainment

/ Square Enix

[링크]

01.30

XBONE

Unmechanical Extended

$ 9.99

퍼즐

Talawa Games,

Grip Games

[링크]



[2015년 1월 5주차 심의통과 게임 트레일러 모음]


기종

원어명

한글명

외국

발매일

장르

개발/퍼블리싱

심의 

PS3

Dragon Quest Heroes: Yamiryuu to Sekaiju no Shiro

ドラゴンクエストヒーローズ 闇竜と世界樹の城 

드래곤 퀘스트 히어로즈: 어둠의 용과 세계수의 성

02.26

액션

RPG

Omega Force,

Square Enix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XBONE

The Bridge 

더 브릿지

미정

퍼즐

Ty Talor & Maro Castaneda 

한국마이크로소프트

PC

Double Dragon Trilogy

[한국어] 더블 드래곤 

트릴로지

01.15

액션

DotEmu

H2인터렉티브

PC

Tengami

[한국어] 텐가미

01.15

어드벤처

Nyamyam

H2인터렉티브 

PS3

PSV

三國志12 

with パワーアップキット

삼국지12 

with 파워업 킷 

2013

전략 시뮬레이션

Koei Tecmo

디지털터치

PS3

PSV

三國志12 対戦版

삼국지12 대전판 

2013

전략 시뮬레이션

Koei Tecmo

디지털터치

PS4

PSV

TorqueL

토르쿠르

2014

액션

Nanmo, sanodg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PS3

PSV

Shake Spears!

세이크 스피어스!

2014

액션

Shapaga Games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PSV

Run Like Hell!

런 라이크 헬!

2014

플랫포머

Mss Creation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2015년 2월 1주차 발매예정 게임 트레일러 모음]



발매일 

 기종

제목

정가 

장르 

개발/퍼블리싱 

트레일러 

02.05

PS4

[한국어] 슬리핑 독스 

Definitive Edition

\ 59,800

액션 어드벤처

United Front Games

/ Square Enix

[링크]

02.05

PS4

드래곤볼 제노버스

\ 62,000

격투

Dimps /

Bandai Namco Games

[링크]

02.05

3DS

[한국어] 레고 닌자고: 닌드로이드

\ 44,000

액션 어드벤처

Hellbent Games /

WB Interactive

[링크]

02.05

PSV

[한국어] 여신전생 페르소나 4 

더 골든 (빅히트) 

\ 34,800

RPG

Atlus

[링크]

02.06

PS4

[한국어] 오메가 퀸텟 

\ 62,000

RPG

Compile Heart

[링크]

미국

02.03

PS4

XBONE

PC

PS3

XB360

Game of Thrones - A Telltale Games Series Episode 2

모든 에피소드

$ 29.99

어드벤처

Telltale Games

[링크]

미국

02.03

PS4

PC

Apotheon

PS+ 무료

액션 RPG

Alientrap

[링크]

미국

02.03

PSV

Kick & Fennick

PS+ 무료

플랫포머

Jaywalkers Interactive /

Sony Computer Entertainment 

[링크]

일본

02.05

3DS

로스트 히어로즈 2

ロストヒーローズ2

¥ 6,145

RPG

Lancarse /

Bandai Namco Games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2014.12.11 1차 수정]

- 프로젝트 스파크, 발매일 당일 한국어화 취소로 변경

- 배틀필드: 하드라인, EA공식발표가 없기에 한국어화 리스트에서 제거

- 데빌 서바이버 2: 브레이크 레코드, 한국어화 리스트에 추가

- 유통사 관련 자료, 외국어 부분에 Stand Alone 확장팩이 빠지지 않아서 해당 수치 조정

[2014.12.30 2차 수정]

- 배틀필드: 하드라인, 여전히 공식발표는 없지만 한국어화 리스트에 다시 추가

- 기타 30일까지 진행 사항 업데이트


※ 본 자료는 2014년 12월 7일까지 보도자료 등을 바탕으로 2014년 동안 발매 혹은 예정인 타이틀에 대해 필자가 조사한 것으로, PC 같이 통일된 플랫폼이 없는 경우에는 다소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중복을 막기 위해 기존에 나온 제품들의 합본팩, DLC를 종합하여 나오거나 가격을 변경하여 재출시된 경우는 제외하였습니다. 통계에 활용한 자료는 구글 드라이브에 공유해 놓았으니 옆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링크])



2013년 12월 17일 PS4의 국내 정식발매, 2014년 9월 23일 XBOX ONE의 국내 정식발매가 되면서, 차세대 기기가 올해로 현세대 기기가 되었습니다. 특히 PS4의 경우 시장 선점과 XBOX ONE과의 성능적 우세를 이용해 국내에서도 큰 성공을 이루었고, 이에 맞추어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SCEK)에서도 상명대학교와의 Playstation Class 협약, GSTAR 2014에 대규모 부스로 참가, 한국 개발사와의 협력 등 기존과 다른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표에서 보다시피, PlayStaion 계열은 워낙 인디게임 등을 다운로드 전용(DL ONLY)으로 많이 발매하다보니 다른 기종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게임을 발매하였으나, 패키지로 발매한 게임을 위주로 본다면 현세대(PS4,XBOX ONE)로 발매한 게임의 숫자도 전세대(PS3)와 비슷한 수준까지 따라왔습니다. 아쉽지만 XBOX 360은 패키지 발매수로 PS3와 비교해 보면 많이 떨어지는군요.


한편, 2012년에 국내 정식발매한 두 휴대용 게임기 PSVITA와 3DS의 발매수도 2년차에 접어들면서 꽤 많은 게임이 나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와중에 깨알같이 Wii로도 "쿠킹마마"가 출시되었습니다. PSP 게임은 더 이상 나오지 않는군요.


공통적인 경향이라면, 이제 게임 대부분이 기본적으로 다운로드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것입니다. 위 표에서 패키지 발매된 게임 가운데 다운로드로 제공되지 않은 게임은 10개입니다. 이외에는 모두 다운로드 서비스를 제공하며, 특히 AFTER DL이라고 표기된 부분처럼 과거 패키지로만 발매한 게임을 올해 다운로드로 제공한 게임도 23개나 있습니다. 특히 XBOX ONE은 자체 퍼블리싱 게임이 아니더라도 스토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DL 선주문을 예약받거나 패키지 판에 비해 더 싼 가격으로 판매하는 등 PS 계열에 비해 더 DL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DL에 인색했던 닌텐도 3DS도 e-shop을 통해 거의 패키지와 동일한 때에 DL판을 제공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는 유통비를 줄이고 중고거래를 막는 것에서 콘솔 업체들과 게임 개발사의 이해관계에 따른 정책적 변화일 수도 있지만, 어찌보면 전체적으로 DL 방식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 콘솔게임 시장이 커지고 있긴 있나봅니다! 2014년은 정말 다양한 게임이 한국어화 되었고, 예상치 못한 게임들이 한국어화 되거나 한국어화 발표가 났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한동안 정식발매조차 힘들었던 일본 텍스트 어드벤쳐(비쥬얼 노벨, 미연시 등등) 장르의 한국어화 입니다. 그동안 여러 이유로 구박받던 디지털터치가, MAGES.(5pb Games.)와 협력하여 2014년 4월 14일 PS3와 PSVITA로 "슈타인즈 게이트","슈타인즈 게이트: 비익연리의 달링"을 내놓았습니다. 이미 iOS판이 한국어화로 제공되었던 데다가 텍스트 어드벤쳐라는 매니악한 장르에 성공할지 어떨지 걱정도 되었지만, 일단 적어도 PSVITA판은 성공했나 봅니다. 디지털터치는 PSVITA로 "로보틱스 노츠 엘리트", 게다가 학생들의 장기자랑(?)으로 유명한 "콥스 파티: 블러드 드라이브"까지 한국어화 발매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여기에 자극받은 것인지, 인트라게임즈도 Nippon Ichi Software와 협력해서 마이너한 장르의 "신 하야리가미","오오에도 Blacksmith"와 같은 게임을 한국어화 발매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절대 한국어화 안 되겠지,하고 포기했던 KOEI TECMO 게임도 다시 한국어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데드 오어 얼라이브 라스트라운드"의 한국어화 발표도 의외였지만, 특히 많은 사람들이 한국어화를 바라는 무쌍 시리즈의 제작사인 Omega Force의 최신작 "토귀전 극"이 한국어화로 2014년 12월 19일 발매되고, 특히 언어가 장벽으로 작용하던 아틀리에 시리즈 최신작 "에스카&로지의 아틀리에 Plus"도 시리즈 최초로 한국어화가 결정되었죠.


한편, Falcom의 영웅전설 시리즈 국내 유통을 담당하던 아루온이 2012년 망하면서 더 이상 팔콤게임을 즐길 수 없는건가 하고 절망하고 있던 국내팬들에게 SCEK가 "영웅전설 섬의 궤적 I,II"를 한국어화, 특히 II는 동시발매라는 선물을 주기도 하였습니다.



너무 일본 게임에만 치우쳤네요. 서양게임으로 가 봅시다. 인트라게임즈가 유통하는 Ubisoft의 꾸준한 한국어화 라인업에, Focus Home Interactive가 추가되었습니다. "바운드 바이 플레임","파밍 시뮬레이터","워 게임: 레드 드래곤","셜록 홈즈" 시리즈가 여기에 해당합니다. Focus Home Interactive가 인트라게임즈와 계약한 경우는 100% 한국어화 되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게임성의 문제나 매니악한 장르라 크게 성공은 못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앞으로 기대가 됩니다.


H2인터렉티브는 기존의 Take2 Interactive(2K Games) 게임의 한국어화에 CI Games의 "로드 오브 폴른", 전략 게임으로 유명한 Kalypso Games의 라인업, "트로피코 5","라이즈 오브 베니스", 서양식 정통 RPG로 유명한 inXile Entertainment의 "웨이스트 랜드 2" 등 다양한 퍼블리셔를 통해 한국어화를 추진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거 "보더랜드 2", "바이오쇼크 인피니티"와 마찬가지로 대작으로 꼽히는 2K Games의 "보더랜드: 프리시퀄"의 경우에도 PC쪽만 추후 한국어 패치를 내놓는 것은 좀 아쉽습니다.


이런 훈훈한 소식 가운데 발매 당일 한국어화를 취소한 경우도 일어났습니다. 바로 XBOX ONE의 "프로젝트 스파크"인데, 예약구매자들에게 공짜로 게임을 제공하면서 이 사태는 마무리 되었습니다. 하지만 기존의 사례를 통해 당연히 한국어화 될 것이라 여겼던 Microsoft Studios에서 퍼블리싱의 "포르자 호라이즌 2","킬러 인스팅트","선셋 오버드라이브" 등이 모두 한국어화가 불발되면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국내 유저들의 불만은 높아지고만 있습니다.



기종에 따른 한국어화는 위 그래프를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기종에 대한 구분을 없애면 올해 발매한 총 322가지의 게임 중 102가지의 게임, 약 32퍼센트가 한국어화 되었습니다. 그중 DL ONLY를 제외하고 패키지로 발매된 게임만 따진다면 132가지 중 64가지로 약 52퍼센트에 달합니다. 여기에 내년에 한국어화 정식발매가 발표된 게임만 32가지입니다. 발매예정 한국어화 게임은 아래를 참고해주세요.



아직 2015년은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정말 많군요. 한국 게이머들, 축하하고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이 시장을 이렇게 바꾸어놓았습니다. 유통사도 감사합니다. 좀더 힘내서 내년에는 Activision이나 Bandai Namco 제작 게임도 한국어로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이렇게 좋은 환경에 흐름을 타서 주변에 PS4를 산 사람도 많이 보입니다. 여기엔 최근 PC 온라인 쪽에 진득하게 오래할 대작 MMO의 부재나 대형 디스플레이 가격이 싸지고 홈시어터 구성이 편해졌다는 점 등 다양한 외적 요소도 작용하였을텐데, 그렇게 현세대 PS4, XBOXONE으로 넘어간 사람들이 많이 하는 말이 있습니다. "왜 할 게임이 없지?"



뭐, PSVITA나 3DS도 작년에 똑같이 겪었고, 첫 콘솔 발매 후 1년동안은 늘 겪는 일이라고도 합니다. 게다가 주로 게임을 많이 하는 하드코어 게이머들이 하는 말이지만, 위 표를 보면 실제로 과거에 나온 작품들을 현세대로 '포팅'한 작품들이 적지 않습니다. 다운로드 전용 게임의 경우 특히 더하죠. 조건을 좀더 좁혀 현세대로 발매된 패키지 작품, 소위 대작 작품들 중 신규 작품이면서 한국어화 된 것은 17개입니다. 여기에 스포츠게임 등 사람들의 취향을 고려하여 빼고 나면 더 숫자는 줄어들겠죠. 코어 게이머입장에서는 좀 시기상조 일 수 있습니다.


여기에 업친데 덮친 격으로 신작 게임 중에서도 "드라이브 클럽"이나 "어쌔신 크리드 유니티"와 같이 버그로 몸살을 겪은 게임들도 많습니다. 그리고 일본식 콘솔 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들에게 딱히 추천할 게임이 없는 것도 사실이고, 최근 제법 높은 평점을 받았던 "콜 오브 듀티: 어드밴스드 워페어","드래곤 에이지: 인퀴지션","선셋 오버드라이브"는 한국어화 게임이 아닙니다. "미들어스: 쉐도우 오브 모르도르"는 PC판을 제외하면 정발도 되지 않았죠. 또 한편으로 "베요네타 2","대난투 스매쉬 브라더스"와 같이 국내 정식발매되지도 않았고 발매될 기미도 보이지 않는 닌텐도 WiiU로 나온 게임들이 상위 평점을 차지한 한 해이이기도 합니다.


결론적으로 2014년은 아직 과도기였고 국내 한국어 기준으로 작년 "GTA V"나 "라스트 오브 어스" 같은 신규 대작은 없었습니다. 결국 주변에서 PS4 샀으니 게임 추천해봐라고 하면 결국 "GTA V" 현세대 판이나 "라스트 오브 어스 리마스터"를 권하게 되더군요. 내년에는 "언차티드 4"나 "기어즈 오브 워 신작", "배트맨 아캄 나이트", "위쳐 3" 등 대형 신작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기대해 보겠습니다. 하지만 이와중에 또 Square Enix는 파이널판타지 7 PS4 이식을 발표했더군요..




이번에는 심의 및 보도자료를 통해 알아본 퍼블리셔와 유통사의 상관관계입니다. 검은 사각형은 심의 받는 유통사, 갈색 사각형은 유통사와 연결된 판매처를 의미합니다.


인플레이인터랙티브에 대해서 저도 착각하고 있는 것이 있었는데, 인플레이는 심의결과로 보았을 때 2010년 말 "콜 오브 듀티: 블랙옵스"를 마지막으로 Activision 게임에 손을 땠고, 2011년 말 "NBA 2K12"를 마지막으로 Take2 Interactive(2K Games) 게임에서도 손을 빼고 2012년부터 WB 게임 위주로 퍼블리싱 해왔습니다. 대신 Take2는 H2인터렉티브가 가져가고, Activision 게임은 한국MS, SCEK 등 각 발매 기종 업체가 직접 유통을 담당, PC판의 경우는 H2인터렉티브가 진행하고 있습니다. Activision 게임인 "데스티니","콜 오브 듀티: 어드밴스드 워페어" 모두 발매일보다 좀 늦게 정식발매 되는 것을 보면 뭔가 까다로운 것 같네요. 한편, WB 게임 중에 타기종으로 한글화 되지 않았던 레고 시리즈도, 올해 "LEGO 레전드 오브 키마: 라발의 여행" 3DS판이 한국닌텐도가 직접 유통을 담당, 한국어화가 되었고, 이후 "LEGO 닌자고: 닌드로이드"도 내년에 한국어화 되어 발매될 예정입니다.


나머지는 앞서 한국어화 파트에서 대부분 말씀을 드렸는데, 그동안 SCEK와 관계를 맺어온, "디스가이아" 시리즈로 유명한 Nippon Ichi Software가 인트라게임즈와 협력하여 내년에 "오오에도 Blacksmith"와 "신 하야리가미" 한국어판을 내기로 결정나면서 차후 디스가이아 시리즈가 다시 한국어화 되는가에 관심이 쏠려 있습니다.


그 외에 유통사들이 일부 퍼블리싱을 맡은 경우가 있었는데, Moss의 "라이덴 III"와 Arc System Works의 "블레이블루" 시리즈의 PC판 스팀 퍼블리싱을 H2인터렉티브가 진행하였고, 국내 개발사인 Kuno Interactive가 제작한 "디펜스 테크니카"의 PS3,XBOX 360 판을 CFK가 퍼블리싱하였습니다.



유통사 별 게임발매 및 한국어화 현황을 위와같이 포팅 등을 통해 기존에 번역한 SCRIPT가 있는 경우, PC 단독 한국어화인 경우로 나누어서 전체 한국어화 게임 수가 많은 순서대로 나열해 보았습니다. 굳이 이렇게 나눈 데에는 PC만 한국어화 하는 경우와 콘솔 한국어화 하는데 작업 비용 차이가 제법 나기 때문입니다. 콘솔의 경우 PC에 비해 패치가 어렵기 때문에 QA에 대한 비용이 많이들고, 각 콘솔에 대한 라이센스 비용이 따로 들어가며, 주문 수량에 따라 비용이 많이 갈립니다. 특히 일본은 성우나 디자이너 캐릭터에 대한 라이센스 비용을 추가로 청구하는 경우도 많고요. 비록 한국어화 숫자가 적더라도 콘솔쪽으로 노력하는 업체들도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이것으로 2014년 국내 콘솔게임 현황에 대한 보고서를 마칩니다. 이 글을 작성하게 된 요지는 첫째, 최근 특히 커뮤니티 상에서 최근 늘어나고 있는 기종 간 다툼, 유통사에 대한 호불호에서 벗어나 객관적인 데이터를 확인하는 것, 둘째, 한국어화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을 확인하고 이렇게 한국어화가 늘어나게 해준 유통사와 그 토대를 마련해준 국내 게이머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서 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이번에 리뷰할 게임은, EA의 레이싱 시리즈 최신작, "니드포스피드(이하 NFS) 더 런" 입니다. 1994년부터 제작되어 20편에 가까운 타이틀을 내며 EA의 간판으로 자리잡은 이 시리즈는, 최근 수년간 다른 레이싱 게임들의 등장과 다작으로 인한 완성도 부족으로 팬들의 비난을 받았었습니다.

핫 퍼슈트는 필자가 싱글플레이만으로 뽕을 뽑았던, 매우 재밌는 게임이다.
※모든 사진은 누르면 커집니다.

그러나 2010년 '번아웃' 시리즈로 유명한 EA 소속의 Criterion Games가 리메이크한 "NFS 핫 퍼슈트" (오른쪽 사진) 의 성공과, 2011년 EA 소속의 Slightly Mad Studios가 만든 시뮬레이션 계열의 "NFS 시프트 2: 언리쉬드" (왼쪽 사진) 의 높은 완성도를 통해 기존의 아케이드/시뮬레이션 양방향에서 팬을 만족시키게 되었습니다. 이 바탕에는 EA의 'FIFA' 시리즈처럼 자본력으로 확보한 막강한 차량 라이센스와, '배틀필드' 시리즈로 검증받은 DICE 팀과의 협동으로 얻은 뛰어난 그래픽도 있었죠.

이렇게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진 가운데 "NFS 카본, 언더그라운드, 프로스트리트" 등을 제작한 EA Black Box가 내놓은 차기작이, 미국을 횡단하는 레이싱-다소 독특한 컨셉의 게임 '더 런'입니다.

저는 "NFS 모스트 원티드" 이후로 니드포스피드의 팬이 되어 언급한 핫 퍼슈트와 시프트2도 구매하였지만,  더 런은 최근 대작들 러쉬로 고민하다가, 트레일러를 보고 독특한 컨셉에 이끌려 사게 되었네요. 전작들은 다 PC판으로 구매하였지만 굳이 PS3판으로 구매한 이유는 전작들 PC판으로 할 때 멀티환경이 그다지 좋지 않았기 때문인데, 지금은 좀 후회하고 있습니다. PS3판이 인스톨 지원을 안해서 그런지그래픽이 다소 흐릿하고 티어링 현상이 있고, 스테이지 당 로딩이 50초 정도로 좀 길거든요.



약 17분 가량의 영상입니다. 도중에 나오는 핫 퍼슈트, 시프트 2, 배틀필드 3는 PC판이고, 그란투리스모 5, 모터스톰 3, 언차티드 3와 본편인 더 런은 PS3판이라 그래픽 차이가 좀 있을 겁니다.


게임 소개: 미 대륙을 횡단하는 추월전


왼쪽 사진에서 오른쪽 인물이 주인공, 왼쪽 인물이 레이싱을 소개해준 여성이다.
오른쪽 사진의 여성은 도중에 등장하는 라이벌로,
실제 수영복 모델을 모델로 만들어졌다. 
(관련기사: [TIG])

티저 영상이나 홍보 자료를 통해 영화 '도망자'와 같은 이미지로 인식되었던 게임입니다만, 정확히 따지면 무언가를 이유로 쫓기는 주인공이 그 죄를 없애기 위해 샌 프란시스코에서 뉴욕까지 레이싱을 하는 것입니다. (왼쪽 사진) 각 지역마다 3~4가지의 스테이지로 되어있고 그것마다 일정 수의 라이벌을 추월하여 순위를 조금씩 올리는 것이 목적이죠. 타임어택 스테이지도 존재하고, "NFS 모스트 원티드" 때 처럼 특별한 라이벌이 등장하여 (오른쪽 사진) 그 라이벌과 대결하는 스테이지도 존재하지만, 주가 되는 것은 추월을 가장한 출발점이 다른 레이싱에서 1위를 하는 것입니다.

오른쪽 아래 니트로 게이지에 'ONCOMING NEAR MISS'란 말이 근접추월이다.

'추월'이라는 것은 사실 이 게임의 핵심적인 개념인데, 그전 시리즈와 달리 실제 도로처럼 NPC 차량들이 상당히 많이 등장하고, 이들을 아슬아슬하게 추월하는 것(사진)이 니트로 게이지를 많이 채워주기 때문입니다. 똑같이 경찰도 등장하고 니트로도 사용하며 역시 국도에서 달리는 핫 퍼슈트와 차별화된 요소이죠.

챌린지 모드는 DLC나 싱글플레이 일정 진행하면 언락(unlock)된다.
난이도가 다소 괴랄하여 트로피 따려는 사람들을 좌절시키고 있다
.

이런 대륙횡단 레이싱 컨셉의 싱글플레이 이외에도 챌린지 시리즈와 멀티 플레이를 제공합니다. 챌린지 시리즈에서는 다소 어려운 과제를 두고 각 컨셉에 따른 스테이지를 클리어하여 메달을 받는 형식입니다. 예약특전으로 모스트 원티드나 카본, 언더 그라운드 챌린지가 등장하지만, 딱히 그 게임의 일부를 리메이크한 것은 아니고 해당 시리즈에서 나왔던 데칼의 차량을 운전하는 정도(오른쪽 사진)의 차이가 있습니다. 클리어하면 특수 차량이나 드라이빙 기술이 언락되는 거 같은데, 난이도가 어려워서 확인하진 못했습니다.


멀티플레이는 싱글보다 출발지점 차이가 짧은 레이싱이라고 보면 되는데, 한 게임에 3~4개 가량 스테이지를 끝내서 그 종합성적으로 최종순위가 결정됩니다. 아직 게임 출시된 초반이라 그런지 앞선 차가 잘못된 길 가면 우르르 잘못된 길로 빠지거나, 길이 좁아서 막 치고 박으며 이동하는 것(왼쪽 사진)이 꽤나 재밌더군요. 각 스테이지마다 자신의 플레이에 따른 트로피를 받아 그 트로피를 기준으로 싱글과 연동되는 경험치를 받습니다. (오른쪽 사진) 아쉬운 점이라면 멀티플레이 모드도 언락방식이라, 처음부터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는 없습니다.

그래픽: 프로스트 바이트 2 엔진




니드포스피드 더 런 프로스트바이트 2 엔진 트레일러.

이러한 더 런이 광고와 함께 크게 내새운 것이 두 가지 있는데, 그 중 하나는 "배틀필드 3" (사진) 로 유명한 '프로스트 바이트 2' 엔진입니다. 이미 배틀필드 3 리뷰로 말씀드렸듯이 ([링크]) 다소 회화적인 색감과 광원으로 임팩트를 주고 온갖 파괴효과로 주목받았던 DICE 제작의 이 엔진은, 더 런에서도 미국의 광활한 환경을 묘사하는 데 적절하게 사용되었습니다.


배경과의 조화에 대한 비교. 더 런 (왼쪽) 과 "그란투리스모 5" (오른쪽)

그간 레이싱에서는 거의 보기힘들었던 태양을 향해 달릴 때의 광원의 연출이나, 모래바람 (사진) 이나 눈바람과 같은 디테일한 환경의 변화, 먼 거리의 산까지 명확하게 보이는 스케일 등이 그 증거죠. 환경에 대한 강조는 그간 NFS 시리즈에서 보기 힘들었던 요소로 "더트" 시리즈를 떠올리게 하기도 합니다. 사실 그래픽 자체는 다소 난잡함도 보이고 특히 PS3판의 경우 컷씬에서 티어링이나 흐릿하게 보이는 요소로 인해 그래픽이 전작들에 비해 크게 나아졌다고 보기는 힘듭니다. 그래도 그 광원효과로 표현되는 날씨와 배경, 차량의 조화는 다른 게임에서는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잘 짜여져 있습니다.

플레이어와의 상호작용으로 이루어지는 파괴는 아니지만, 
눈 앞에서 건물이 무너지는 거대한 환경 파괴를 보여준 "모터스톰 3: 아포칼립스".

안타까운 점은 프로스트 바이트 2 엔진으로 연상했던 파괴에 대한 이미지는 별로 나타나 있지 않다는 점이죠. 일부 차량이나 오브젝트의 폭발은 있지만 이미 "모터스톰 3: 아포칼립스" (사진) 를 통해 경험한 스케일에 비하면 많이 아쉽습니다. 게임의 컨셉상 그정도로 과도한 이미지는 아니더라도, 환경의 변화를 강조한만큼 눈사태 정도도 있었으면 더 박력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아쉬운 영화적 연출



마이클 베이가 제작한 더 런 트레일러에 대한 비하인드 영상

더 런에서 두번째로 내세운 것은 바로 최근 게임들의 이슈인 영화같은 연출입니다. 주인공이 경찰과 조직에 쫓기는 몸이라는 '도망자'라는 컨셉으로, 긴박한 영상과 함께 버튼액션 식 컷신 진행으로 몰입감을 노렸습니다. '트랜스포머' 등으로 유명한 마이클 베이 감독으로 하여금 트레일러를 만들게 하고 이를 광고하는 것 (영상) 에서도 영화적 연출에 대한 집착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버튼액션 (왼쪽 사진)의 진행이 타이밍이 애매하고, 실제로 그만큼 큰 몰입감을 주지 못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실제로 캐릭터를 조작하여 자연스러운 도주씬을 만들어내는 "언차티드 3"에 비하여, (오른쪽 사진)  쓸데없이 애매하고 긴 버튼액션은 오히려 몰입감을 떨어뜨린다는 것이죠.


그리고 시점에 운전석 시점이 없다는 것도 좀 아쉽습니다. 꽁무니 시점과 본넷 시점 (왼쪽 사진), 바닥 시점(오른쪽 사진)이 존재하고 여행하는 느낌을 위해서는 이것들로 충분한 것도 사실입니다만, 그래도 몰입감과 긴박감을 위해서, "그란투리스모 5"와 같은 시뮬레이션 계열의 게임처럼 운전석 시점을 도입하는게 어땠을까 합니다. 


그래도 꽁무니 시점에서 감/가속에 따라, 부스터를 쓰면 멀어지고 (왼쪽 사진), 브레이크를 걸면 시점이 당겨지게 표현한 것은 (오른쪽 사진) 속도감을 잘 드러나 좋습니다.


영화적 연출을 위해서인지 지역별 차량 제한도 특이한데요, 대도시에 도착할 때마다 준비된 차량 3~4대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고, 도중에 주유소에 들리면 다른 차량으로 교환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사진) 이것이 영화적 리얼리티를 위해서인지 모르겠지만, 게이머 입장에서는 원하는 스테이지에서 원하는 차량을 마음대로 쓰지 못하고, 주유소에서 차량교환하면 타임이 뺏기는 점도 있기에 다소 불편하게 작용하는 게 사실입니다. 차량 성능마다 티어(Tier)로 구분하여 스테이지마다 사용 제한을 둔 것은 멀티 플레이에서 밸런스 맞추는데 좋게 작용하긴 하지만요.

코스 디자인: 다양한 환경의 도로



이번 더 런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바로 다양한 코스 디자인입니다. 미국의 유명한 도시(왼쪽 사진), 넓게 펼쳐진 평원(오른쪽 사진), 웅장한 산간 지방 등의 다양한 배경을 바탕으로 코스 자체도 중복되지 않고 다양하게 이루어져 있습니다. 


NFS 계열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지름길 활용(사진)도, 때에 따라 득이 될 수도 실이 될 수도 있게 잘 짜여져 있으며, 


특히 좁은 국도를 따라 상대방을 추월하는 각도가 큰 다운힐(왼쪽 사진)과 업힐(오른쪽 사진)은 마치 '이니셜 D'를 떠올리게 할 정도입니다. 뭐 영상에 나오는 제 실력은 별개로 하구요.

들쭉날쭉한 레벨 디자인



앞서 '더트' 시리즈와 흡사하다는 말씀을 드렸는데, 그것과 마찬가지로 더 런에서는 정해진 수의 RESET으로 체크포인트에서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 차량이 부서지거나 코스아웃, 혹은 자신이 원할 때 사용가능한데, 문제는 코스아웃의 조건이 너무 애매합니다. 어떤 구간에서는 코스 안쪽을 가로질러도 상관없는 반면(왼쪽 사진), 어떤 구간에서는 조금만 나가도 코스아웃이 되어 (오른쪽 사진) 짜증나게 합니다.

그리고 더 런에서는 경험치로 레벨업하면, 프로필용 아이콘이나 드라이빙 기술이 언락되는데, 일부 중요한 드라이빙 기술이 레벨을 올려야 언락되는 것은 레벨이 멀티와 연동되고 난이도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기에 그다지 좋은 방식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오히려 핫 퍼슈트처럼 차량이 언락되는 게 어땠을까 합니다. 그외 싱글에서는 1등을 해야지만 다음으로 진행이 가능해, 특정한 힘든 구간에서 다소 지겨울 수 있더군요.

 NFS 더 런은 미국을 횡단하는 추월전의 컨셉으로, 멋지게 표현한 자연환경과 다양한 코스의 배리에이션으로 멋진 경험을 안겨줍니다. 그러나 과다한 버튼 액션이나 애매한 레벨 디자인이 게임에 몰입하는데 방해를 합니다. 그래도 추월을 중시한 플레이를 통해 나름 전작들과 다른 새로운 게임성을 만들어 냈으며, 그냥 속도만을 추구하며 밟는 것보다는 좁은 도로에서 외제차를 밟으며, 추월하는 쾌감을 느끼고 싶은 분들께 추천하고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이번에 소개할 게임은 과거 New World Computing이 제작하던 턴 방식 전략게임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시리즈의 최신작, <마이트 앤 매직: 히어로즈 VI (이하 히어로즈 6)>입니다. 최근 주목 받았던 "문명" 시리즈와 함께 악마의 게임이라 불릴 정도로, 중독성이 높고 오래 즐기게 되는 게임이죠. 저도 전작들 중 2,3편은 샀던 올드팬으로, 한글화가 된다기에 기쁜 마음으로 구입했습니다. 산 타이틀이 많아서 컬렉터즈는 못샀지만요.

그럼 프리뷰 영상을 볼까요.

영상 리뷰


PC니깐, 제 사양을 말씀 드리자면 Windows 7 64bit, i5 760, 메모리 4GB, GeForce GTX460 1GB입니다. 파격적인 24분에 달하는 영상입니다. 그만큼 게임에 대한 애정이 넘쳐서라기 보다는, 이 게임 특성상 전투 한 번 하는데 시간이 길어서, 하는 수 없었습니다. 게임 내 자막이 작으니 전체화면으로 보시길 추천합니다.


영상 리뷰 내용


  

한국채널도 있지만, 기능을 잘 모르는 건지 그다지 활발하지 않다.

게임의 메인 화면은 이와 같습니다. 전작들과 달리, 항상 유비소프트의 온라인 서비스 Uplay 계정에 접속한 상태로 시작하여, 그것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음성 채팅용 스카이프, 채팅 채널, Uplay 활동내역, 게임 소식을 확인할 수 있죠.


게임방식은 스토리를 따라가는 캠페인 뿐만 아니라, '핫시트'라 불리는 LAN 멀티 플레이, 맵을 선택해서 인공지능과 싸우는 '사용자 정의 게임', Uplay 서버를 통한 '온라인 멀티'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온라인 멀티는 제대로 활성화되지 않은 것 같네요.


도전점수로 언락하는 재미가 있어 계속 게임을 하게 만든다.

이외에도 도전과제들을 해제하여 얻은 점수로 왕조 특성이나 아이템, 영웅 초상화 등을 사는 '기원의 제단', '나의 왕조' 라는 자신의 계정 프로필을 변경하는 시스템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참 전투시간 축소를 위해, 설정에서 이동 및 전투속도를 빠르게 한 상태로 하겠습니다.


역시 서큐버스는 좋다.

우선 캠페인입니다. 튜토리얼과 다섯 진영 별 캠페인, 엔딩 캠페인 등 30가지 정도의 미션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원하는 미션을 선택하여 진행하면, 먼저 왕조 특성이라는 아군 영웅 전체에 적용되는 보너스 특성을 선택하고 시작하게 됩니다.


스토리는 <히어로즈 5>의 프리퀄이라고 합니다. 오프닝에서 나오듯이 ‘헤이븐’의 슬라바 공작이 자신의 딸에 살해당하고, 그로 인해 자식 5명이 뿔뿔이 흩어지는 것에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튜토리얼에서는 슬라바 공작 생전의 정치적 갈등을, 본편에서는 그 자식들이 각각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죠.


오프닝에서 나오는 기사 안톤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헤이븐'의 공작으로, 아버지를 찔렀던 딸 아나스타샤는 '네크로폴리스'의 망자로, 이리나는 일본식 풍습을 가진 나가 등 해양생물들로 이루어진 '생츄어리'로, 키릴은 영혼을 뺏기고 '인페르노'들이 사는 셰오그로, 산도르는 추방되어 오크 등 악마의 피로 만들어진 호전 종족 '스트롱홀드'로. 각각 다섯 진영으로 흩어져서 각 캠패인의 주인공이 됩니다. 중간중간에 컷씬 영상이나 간단한 대화를 이용하여 그들의 이야기를 풀어가죠.


웅장한 성의 발전상을 볼 수 없어서 아쉽다.

이제 본격적으로 게임 방식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성과 영웅이 있는데, 성에 들어가면 웅장한 성의 모습으로 넘어가서 발전상을 보던 전작들과 달리, 화면전환 없이 간단하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바뀌었고, 건물을 건설하면 그냥 월드맵에서 성이 조금씩 변합니다. 유닛을 뽑는 것도 상당히 간편한 인터페이스로 바뀌었고, 자원도 목재, 광석, 혈수정, 금 4 가지로 단순화시켰습니다.


마법도 전부 스킬을 올려 배운다.

진영마다 일반 영웅 공격 효과부터 시작해서 차이점을 많이 두었다

대신 영웅 시스템이 상당히 RPG게임에 가깝게 세분화 되었습니다. 착용 장비도 다양해졌고 장비에 등급이 생기고 세트아이템도 있습니다. 특성도 전작들처럼 랜덤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레벨을 올릴 때 마다 얻는 스킬 포인트로 특성과 마법, 기술을 올리게 바뀌었습니다. 이로 인해 마법길드가 삭제되었고, 상당히 간편하게 마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 스킬들은 '피'나 '눈물' 평판을 올리는 것들로 나눠져, 그 평판이 일정이상 올라가면 해당 평판 능력을 추가로 획득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영웅의 능력치가 아군 부대에 주는 영향과 전투도중 영웅이 직접 공격이 가능한 것으로 더욱 영웅 육성이 중요해 졌습니다. 


여전히 지하세계도 존재한다.

팁이나 메세지를 남기는 컨플렉스 구체. 난이도에 절규하는 이야기가 많이 보인다.

탐험에 있어서, 영웅을 움직여 보물이나 자원을 먹으며 적을 물리치는 기본적인 방식은 큰 차이가 없습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지상뿐만 아니라 지하도 탐험할 수 있으며, 중간중간에 퀘스트를 받아서 그것을 해결하면 경험치 등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전작들에 비해 버프 건물의 종류가 늘어났고, 영웅 육성이 중요한 만큼 경험치를 주거나 레벨을 올리는 건물도 많이 생겼습니다. 독특한 점이라면 컨플렉스 구체라는 것인데, 최근 리뷰한 <다크 소울>처럼 사람들이 메세지를 남겨 공유하고 추천할 수 있습니다.


우클릭하면 정보가 보이게 간략하게 바뀌었으나, 덕분에 한눈에 알아보기 힘들다.

다음으로 전투입니다. 잠깐 게임 플레이 일반 속도에서 전투를 보겠습니다. 적을 마주치면 존방식으로 전투를 하는데, 주도력이 높은 유닛부터 행동하게 됩니다. 세부정보는 모두 우클릭으로 확인하게 숨겨서 전투 인터페이스가 간결해졌습니다. 한편 존에 있는 구조물이 더 이상 이동을 방해한는 것만 아니라, 뒤에 숨으면 원거리 데미지가 감소되는 엄폐능력이나 능력치 향상 등 전략적 의미가 부여되었습니다. 그리고 유닛이 크리티컬 근접 공격을 하면, 컷씬으로 연출합니다. 시점은 자유롭게 확대 혹은 회전시킬 수 있는데, 가만히 두면 어떤 유닛은 춤을 추는 재미난 광경도 볼 수 있습니다.


인페르노의 기술 지옥문. 엄폐역할도 하기 때문에 빨리 처치하지 않으면 꽤 곤란해진다.

이제부터는 속도를 다 빠르게 해놓은 상태에서 영웅전을 보겠습니다. 우측 하단에 버튼 중 하나에 게이지가 차는 것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이건 진영 능력 게이지로, 진영별로 조건이 다르지만 적에게 피해를 주거나 아군이 피해를 입으면 올라갑니다. 이 게이지가 25% 이상 차면 진영 능력을 쓸 수 있는데, 많이 찰수록 그 효과가 커집니다. 방금 상대편 인페르노가 쓴 기술이 진영 능력 '지옥문'으로 일정 시간 버티면 아군 유닛의 일부를 복제하는 기술입니다. 네크로폴리스의 진영기술은 방금처럼 체력을 회복하거나 부활시키는 기술입니다. 그래서 유닛을 다 죽이면 승리하고 상대방 영웅의 아이템을 뺏고 경험치를 얻습니다. 여기서 결과가 마음에 안 들면 승패와 관계없이 다시 전투할 수도 있습니다.

돌격할 때 "이꾸"를 외치는 생츄어리. 이렇게 솔직한 일본색 드러나는 서양 게임도 간만이다.

이런 진영 능력이나 게이지 올리는 조건의 차이 등으로 진영 별로 전투 양상도 크게 달라집니다. 지금 나오는 생츄어리는 대기하면 마법 방어력이 올라가고, 진영 능력도 방어력과 생명력을 늘리는 것이기에 다소 방어적 전투를 하죠. 반대로 스트롱홀드는 적에게 맞으면 피해치가 높아지고, 진영 능력도 전 부대 주도권을 높이는 것이라 공격적 전투를 하게 됩니다. 평판 능력도 진영에 따라 차이가 있어서, 이점도 진영 선택에 따라 다른 방식의 전투를 하게 만듭니다.


점령한 성이나 요새는 자기 진영것으로 바꿀 수 있다.

여기에 많이 변한 것이 점령전 양상입니다. 적의 성이나 요새를 점령하면 그 성이나 요새에 건물을 짓고 병력 생산이 가능합니다. 전작들에서는 그 요새가 속해있던 진영에 맞는 유닛만 뽑을 수 있던 것에 반해, 이번에는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자신의 진영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같은 진영의 성에서는 유닛 생산량을 공유해서, 건물만 지어져 있다면 어느 성에서도 자신이 뽑을 수 있는 전 병력을 뽑아낼 수 있습니다. 즉 병력 생산이 그만큼 손쉬워졌습니다.

우리 시작지점엔 혈수정 광산이 없어서 정예유닛도 거의 없는데 저긴 벌써 챔피언들이 등장.

이번에는 사용자 정의 게임을 해보겠습니다. 맵을 선택하고 게임 설정 후, '나의 왕조'에 있는 영웅을 선택하고 플레이하는데, 딱히 개별적인 스토리나 퀘스트가 존재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해보니 너무 저쪽 테크가 빨리 올라가서 너무나 쉽게 지는군요.


정리하며



귀환을 이용해서 유닛 셔틀 자주하게 된다.

이번 <히어로즈 6>는 전작들에 비해 인터페이스가 간결하고, 성과 자원에 관련된 내용도 단순화 시켰습니다. 상대방 자원지를 뺏는 것도 그 지역을 담당하는 성을 점령해야지만 차지할 수 있게 바뀌어, 게임 진행이 좀더 편해졌습니다. 대신 영웅이나 전투에 관련된 시스템에 투자를 많이 하면서 진영에 따라 좀더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해 졌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자원지 뺏는 것에 대한 제한으로 성 공격에 병력이 집중되는 바람에, 굳이 여러 영웅을 이용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영웅에 대한 의존성이 높다 보니 처음 만든 영웅을 중심으로 전투해서 능력치와 스킬을 올리고, 나머지 영웅은 유닛 셔틀하는 방식이되어, 월드맵에서의 전략적인 움직임은 많이 줄었습니다. 그리고 적군 AI가 힐러를 점사하는 등 다소 뛰어난 편이라 게임의 난이도가 높습니다. 이외에도 Uplay 접속이 잘 안되는 점이나, 분명 온라인을 강조하려고 한 것 같은데 제대로 매칭이 안되는 점, 가끔 진행불가 버그가 등장하는 등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 아, 그리고 용들이 사라졌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중독성은 대단합니다. 최근 리뷰한 게임들 중 가장 오랜 시간 플레이 한 게임이기도 합니다. 히어로즈 시리즈의 팬이라면, 또는 턴 방식 전략 게임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해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죄송합니다. 멀티 최대 32vs32 총 64인입니다. 빨리 수정하겠습니다. 영상/글 수정완료

이번에 소개할 게임은 EA DICE 스튜디오의 대규모 전쟁 FPS 시리즈, '배틀필드' 시리즈의 최신작, <배틀필드 3>입니다. EA가 '프로스트 바이트 2'라는 새 엔진을 내세우며 세계적으로 3일만에 1000만장을 출하하는 대규모 공세에, 국내에는 자막한글화의 힘입어 예상외의 인기몰이를 하고 있죠. 경쟁작인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3>가 비한글화 게다가 PC판 비정발이라는 것도 있어서 그런건지, 비 블리자드 패키지임으로썬 처음으로 네이버 인기 검색어 1위도 할 정도였습니다. 국내에 이렇게 패키지/콘솔 유저가 많았나 느꼈던 나름 충격적인 인기였습니다.

저는 그저 '배틀필드' 시리즈를 전부터 들어왔고, TIG에 PC 멀티하려고 사시는 분들이 많길래 같이 하려고 일단 예약해놨다가, 오픈베타 때 잠시 해보면서 더욱 기대를 하게 되었죠. 근데 제 게임 목록들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런 패키지 FPS게임은 제대로 한 적이 없어서(그 유명한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2>도 안해봤을 정도니!) 이번 리뷰는 좀 전문성이 많이 떨어질 겁니다. 게다가 뭐 아직 고작 Rank3이니...

일단 영상 리뷰를 볼까요?

영상 리뷰


PC니깐, 제 사양을 말씀 드리자면 Windows 7 64bit, i5 760, 메모리 4GB, GeForce GTX460 1GB입니다. 옵션은 평소에 하이옵으로도 멀티는 문제없는데 캠패인, 특히 공중전에서 좀 버벅이고 영상녹화하면서 좀 프레임이 끊기는 감이 있어서 하이옵으로도 찍고 노말옵으로 찍고 영상에는 섞여 있습니다. 자막들이 워낙 작아서 전체화면으로 보시길 추천합니다.

 

영상 리뷰 내용

 


게임을 실행시키면 마치 온라인 게임처럼 배틀로그라는 전용 홈페이지에서 시작합니다. 게임은 크게 멀티, 코옵, 캠패인으로 나눠져 여기서 선택해서 시작하면 됩니다. 독특한 점은 일종의 트위터처럼 메세지 남기기, 친구의 타임라인 확인이 가능하게 하여 커뮤니티성을 높였으며, 자신의 통계, 스탯, 도그 택, 차후 언락정보 등 게임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통합하여 꽤나 유용하게 쓰입니다.

우선 캠페인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처음에 탈옥한 수감자가 지하철에 뛰어들어 테러를 진압하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그러다 갑자기 8시간전으로 돌아가서 미해군 '블랙번 병장'이 심문을 받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는 심문에따라, 이라크에서 PLR(이란 단체, 가상의 조직)과 전투하는 것부터 시작하여 자신이 과거에 행한 작전을 이야기하고, 플레이어는 과거의 블랙번 병장이 되어 작전을 수행하게 됩니다. 그 작전들을 따라가면서 얻은 정보로 ,점차 테러의 숨겨진 진실에 다가가는 방식으로 이야기는 진행됩니다.
 

캠패인에는 정말 영화같은 배경이나 연출이 많이 나오는데, 그중에서 단연 압도적인 함공모함 미션을 보겠습니다. 이 커다란 스케일의 전장에서 플레이어는 전투기를 타고 구름을 뚫으며 공중전을 하게 되죠. 솔직히 자체의 조작감이나 게임성은 둘째치고 그래픽은 최근에 리뷰한 비행액션슈팅 <에이스 컴뱃: 어썰트 호라이즌>보다 훨씬 우월하더군요. 

그래픽을 보자면, <배틀필드 3>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색감과 광원효과입니다. 위 스크린샷의 예를자면 대부분 침착한 실버톤에 붉은 광원을 강조하여 강한 임팩트를 주고 있죠. 이렇게 현실같은 그래픽 속에서 색감과 광원의 조절로 강렬한 인상을 주는 것이 더 게임을 멋지게 만듭니다.

다음으로 멀티플레이 모드를 보겠습니다. 정확한 사정은 모르지만 아마 64인까지 가능한 대규모 전투의 연산 때문인지, PC판은 개인이 장만한 서버에 EA 인증을 거치면 등록되어 그 서버에서 멀티플레이를 하는 방식입니다. 이 게임의 국내에서의 인기를 반증하듯 꽤나 많은 국내 [KOR]서버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어의없다면 토렌트 커뮤니티가 당당하게 자기 토렌트 이름을 걸고 서버를 돌리고 있다는 점일까요...

멀티플레이는 또 5가지 모드로 나뉩니다. 주요지점들을 점령하는 '콘퀘스트(점령전)', 목표를 파괴하거나 방어하는 '러쉬', 그것을 4vs4 분대간의 대결로 하는 '스쿼드(분대) 러쉬', 제한된 킬수를 달성하는 4분대vs4분대의  '스쿼드 DM(데쓰매치)'과 24vs24 팀으로 붙는 '팀 DM'입니다.

제가 주로하는 콘퀘스트 모드는 최대 32vs32까지 가능한 모드로, 주요 지점에 적군보다 아군이 많으면 그곳을 점령하게 됩니다. 만약 그 점령지점이 적의 것보다 많으면 적은 티켓이라는 자원을 소모하게 되고, 그 자원을 다 소모시키면 승리하는 방식입니다. 결국 무작정 돌진하기보다는 단체로 차분히 밀면서 목표지점을 탈환하고 방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죠.

그렇게 경기가 종료되면 전체성적과 자신이 한 것에 따른 보상을 받고, 그 점수에 따라 진급하거나 장비를 언락합니다. 장비를 언락하는 방식은 결국에 숙련도 시스템과 비슷합니다. 우선 자신이 어떤 무기를 사용하여 적을 잡으면, 그 무기에 대한 숙련도가 올라가서 그 무기에만 쓸 수 있는 광학렌즈와 같은 장비들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건 후에 설명할 차량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어, 그 차량을 타고 많이 죽이면 숙련도가 올라서 차량에 추가능력치를 부가할 수 있습니다.

그외에도  병과 시스템이라는 것이 있어, 멀티 플레이시 네 가지 병과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되는데, 이 병과로 점수를 올릴수록 병과의 숙련치가 올라가서 추가 스킬이나 무기를 해제할 수 있습니다. 어썰트 라이플과 메딕킷을 들고다니는 '돌격병', 머신건과 탄약통을 들고다니는 '보급병', 스나이퍼 라이플과 UGS를 들고다니는 '정찰병', 로켓 런쳐와 차량 수리도구를 들고다니는 '공병'으로 나뉩니다. 



저는 주로 돌격병으로 플레이해서, 메딕킷으로 체력을 회복시키거나 죽은 아군을 살리는 역할을 합니다. 

또 중요한 개념 중 하나인 분대는 최대 4인으로 배정되는 멀티플레이의 팀단위로, 죽었을 때 부대원을 부활지점으로 선택할 수 있을 뿐만이 아니라 개별적인 명령을 공유하고 같이 행동시 추가 점수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외 이 게임의 멀티플레이의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으로 다양한 차량을 뽑을 수 있습니다. 탱크, 버기, 헬리콥터, 전투기 등 세부적으로는 30가지에 가까운 탈 것들이 있습니다. 보통 운전자 1인과 사수등 공격자 1인이 타서 함께 이동하는데, 지형에 따른 시점변화나 그 효과음이 잘 만들어져 있습니다. 대부분 맵에서 이런 차량들이 일정하게 리스폰 되기에, 이런 차량을 얼마나 잘 지키고 잘 처리하느냐도 게임을 풀어가는 중요한 열쇄입니다.
 


이런 다양한 탈것들을 타고 광할한 전장에서 전투하다보니, 위 스크린샷처럼 바로 근처에서 전투기가 터지는 등, 멀티플레이라도 캠패인 못지않은 박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사실 이런 차량들의 효과음이나 폭발음에 주로 넓게 트인공간에서 하다보니 일반 온라인 FPS에서 말하는 사운드플레이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한편, 나이프로 근접 공격도 가능한데, 후방에서 조용하게 암살할 수 있고 멀티플레이에서 성공시 상대방의 도그 택을 뺏을 수 있으나, 그 시간이 길어 사실상 멀티플레이에서 성공하긴 힘듭니다. 최근 근접 공격을 부각시키는 게임들과는 또 그런 점에서 선을 긋더군요.
 


마지막으로 코옵 모드입니다. 2인 온라인 코옵이 가능한데, 총 6가지 미션이 준비되어 있고 클리어해서 높은 점수를 받는 것이 목적입니다. 이 점수는 온라인 점수판을 지원해서 랭킹을 노리는 묘미도 있죠. 한편 이 코옵 점수만으로 해제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 무기들도 존재하여, 꽤 많은 사람들이 즐기고 있습니다. 



코옵 모드에서는 멀티플레이와 달리, 캠패인처럼 특수 상황에서 AI들과 싸우고 서로를 엄호하고 부활시키며 진행합니다. 저격미션, 헬리콥터 미션, 잠입 등 꽤나 재밌는 미션들이 많습니다.

정리하며


<배틀필드 3>는 차분한 색감에 독특한 광원효과로 현대전을 냉정하면서도 박력있게 재현하였습니다. 특히나 64인까지 가능한 멀티플레이는, 병과와 분대시스템과 맞물려 단순히 적을 많이 죽이는 것이 아니라 서로 뭉쳐서 자신의 역할을 우선하도록 전략적인 측면을 강조하였습니다. 여기에 직접 플레이어가 다양한 탈것들을 조종하고 이들이 전장을 가르면서 더욱 박진감 넘치는 전장을 선사하죠.멀티플레이 뿐만 아니라 블록버스터 영화와 같은 광대한 스케일의 캠패인과 특색있는 코옵도 재밌습니다. 

아직 드라이버 충돌문제도 남아있고, 개인서버 방식으로 친구들과의 원할한 멀티플레이에 제약이 있는데다, 그전 시리즈에서 인기를 얻었던 지휘관 모드 삭제 등의 문제가 있지만,

FPS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배틀필드 3>를 통해 탄도학에 건물파괴까지 적용된 리얼한 현대전을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영상 찍을 때 같이 플레이해주신 예판넷의 '키엘론', '수행자', TIG의 '레브리스'님께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이번에 소개할 게임은, 2009년에 나와 영화같은 연출과 액션으로 호평을 받았던 락스테디의 <배트맨: 아캄 어사일럼>의 후속작,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쳐인 <배트맨: 아캄 시티>입니다. 전작은 영문이라 패스했다가 PC판으로 사서 유저한글화로 즐기신 선배님이 극찬을 하시길래, 이번에 한글화에 환호하며 샀습니다.

그럼 영상을 보시죠.


 

스토리는 전작 아캄 어사일럼에서 배트맨이 나온 이후, 고담 시티에 여러 교도소들을 합친 아캄 시티가 새워지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배트맨의 활동만으로는 이 위험한 시설이 세워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고 생각한 브루스 웨인은, 직접 자신의 신분을 이용하여 개입합니다. 그러나 기자회견 도중에 스트레인저의 특수부대에 제압되어 아캄 시티로 끌려갑니다. 혼란을 틈타 겨우 빠져나온 브루스 웨인은, 다시 배트맨이 되어 캣우먼과 함께 스트레인저와 조커의 음모를 파해치고 아캄 시티에 존재하는 악당들을 막으러 갑니다.



일반적인 전투는 위 스샷과 같이 진행됩니다. 여러 적들이 모인 곳에가서 공격과 반격을 이용하여 콤보를 쌓고, 그 콤보가 일정 수 이상 쌓이면 스페셜 콤보를 쓰는 방식입니다. 그외에도 도구나 다양한 전투액션이 존재하는데, 이 모든 것은 간단한 키 입력으로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별다른 타겟팅 없이 빠른 이동으로 적에게 달려가서 보통속도로 공격을 하니, 호쾌하면서도 묵직하게 타격감있는 전투를 행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적들을 모두 쓰러뜨리면, 최대 콤보수에 따라 경험치를 얻고, 그 경험치를 통해 여러가지 업그레이드나 스킬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기로 무장한 강력한 적들이 있거나 인질이 있을 때에는 그냥 달려들어서는 안됩니다. 높은 곳에서 은신하여, 탐정모드를 켜서 스캔을 통해 적의 숫자와 무기를 파악하고, 그들의 사각을 노려 여러가지 방식으로 적을 암살하면서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전투이외에도 탐정모드를 통해 악당들의 음모를 파해칠 단서를 찾는다거나, 인질을 살리기 위해 제한시간 내에 신호 발생지까지 가는 타임어택,

위성을 통해 신호를 역추적하거나 적이 남긴 암호를 해독하는 등 플레이어들은 '탐정' 배트맨을 체험하게 됩니다. 


이런 미션들 외에도 수수께끼를 좋아하는 리들러의 트로피들이 곳곳에 있어, 이를 얻기위해 다양한 퍼즐에 도전하게 됩니다. 이 퍼즐을 풀고 트로피를 획득하면 캐릭터 트로피나 아트워크 등 추가요소들을 획득할 수 있어, 게임을 계속 파고들게 만듭니다.


여기에 배트맨에 나오는 개성넘치는 악당들의 등장이 팬들을 흥분시킵니다. 펭귄, 투페이스, 스트레인저, 할리퀸, 리들러 뿐만이 아니라, 

베인과 같이 배트맨과 협력하는 악당들도 존재합니다. 


이렇게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정보는 바로 게임 중에 확인이 가능하여, 비록 팬이 아니라도 충분히 배트맨의 세계를 즐길 수 있습니다. 추가로 지나가면서 하는 이름없는 수감자들의 말까지 완벽하게 변역한 충실한 한글화는 더욱 게임에 몰입할 수 있게 만듭니다. 이런 스토리모드 외에도 도전미션이나 아트워크 캐릭터 모델링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하며, 

특히나 배트맨이 아닌 캣우먼도 플레이 가능하기에 다소 색다른 전투를 즐길 수 있습니다.


<배트맨: 아캄 시티>는 배트맨의 팬이 아니라도, 한편의 영화와 같은 연출에 간편한 조작으로 누구라도 즐길 수 있는 게임입니다. 여기에 단순히 전투뿐만이 아닌 다양한 요소들을 넣어, 단순한 힘센 히어로가 아닌 탐정이자 암살자인 배트맨이 되어 몰입할 수 있습니다.


비록 어쌔씬 크리드와 달리 온라인 모드를 제공하지 않는 점이 아쉽고, 다른 게임들에 없던 새로운 요소를 제시하는 그런 게임은 아니지만, 그만큼 기본기와 재미에 충실한 대작 게임이고 완벽한 한글화와 다양한 수집요소로 계속 즐길거리를 제공하니, 꼭 해보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2011년 6월에 예판넷 "나랑"님의 기부 경매에 당첨되서 얻은 <메달 오브 아너: 티어 1 에디션> 초회 한정판입니다. 일단 나랑님께 감사드리며, 인증 늦어서 죄송합니다.

아마 FPS 게임 좀 아시는 분이라면 다 아실, EA의 장수 FPS 시리즈 12번째 타이틀입니다. 그전까지 근대 전투를 재현한 것에서, 이번에 시리즈를 리부트하면서 최근 아프가니스탄 전투를 전전하였던 티어 1 특수부대원의 시점에서 탈레반과의 전투를 재현하였습니다.


요개 특전이었던 수통. <리틀 빅 플래닛 2> 특전이었던 머그컵과 비교해봤습니다. 무지 크죠? 뒤에 <전국 바사라3> 특전 텀블러도 보이는군요. 여름동안 냉커피를 만들어 저장해두는데 쓰였습니다.

그럼 영상을 볼까요?


멀티플레이를 찍고 싶었는데, 시간이 문제인지 방이 안잡혀서 그냥 짧은 영상이 되었군요. 자막 글자가 작으니 전체화면으로 보시길 부탁드립니다.


싱글 게임은, 티어 1부대원들이 협력자를 찾아가던 도중에 함정에 빠지면서 시작됩니다. 주로 전투가 좁은 마을에서 많이 이루어지는만큼, 소수의 부대원들과 함께 협력하여 다수의 적을 물리치는 게릴라전 위주로 진행됩니다.


그러다보니 단순히 돌진하는 것이 아니라 일부가 시선을 끌면 일부는 돌아서 뒤를 치는 방식으로 흘러갑니다. 그렇게 장소를 확보하면 또 반대로 나머지 부대원들이 들어오도록 스나이핑 등으로 엄호해주면서, 물흐르듯이 진행되는 연계가 인상적입니다. AI 부대원과 협력함에도 그다지 위화감이 생기지 않았죠. 현대전답게 전기를 끊는 등 여러가지 상황과 장비를 이용하여 전투를 유리하게 이끌어 가는 것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런 대인전뿐만 아니라 다양한 탈 것을 운전한다든가, 타인에게 운전을 맞기고 기관총으로 혼란스러운 전장을 누빈다거나 포대에서 화력으로 밀어버리는 등 요즘 FPS에 있을만한 것들은 다 있습니다. 그런 것들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이라면 폭격 요청입니다. 주요거점에 대해서 레이저 유도로 폭격을 요청하여 다소 디펜스 게임처럼 즐길 수도 있습니다. 뭐 이것도 배필 시리즈에서 나왔던 것 부분인 것 같지만요.

 
사실 전 FPS 게임에 대해서 잘 몰라서 이것의 게임성이 어떤가를 따지진 못하겠지만, 여러가지 돋보이는 연출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CG 영상에서 독특한 기법을 쓰기도 하고, 인게임 영상에서 다소 충격적인 폭발씬은 물론, 중요한 곳에서는 일부러 슬로우 모션을 도입하여 그 긴장을 전달하려는 노력이 보입니다. 스토리 전개에 있어서도 단순히 애국심 영웅심리가 주된 내용이 아니라 작전 중에 생기는 혼란 불신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

멀티플레이에는 크게 24인 대전 멀티와 티어 1모드가 있습니다. 일단 티어 1모드만 보자면 싱글플레이 챕터를 타임어택과 기술점수 등로 랭킹을 따지는 모드입니다. 다른 유저들과 하는 멀티는 방을 못찾아서 찍어보진 못하였군요.

나온지가 꽤 되었고 곧 <배틀필드 3>나 <모던 워페어 3>가 나올 상황에서 크게 매력적이진 않을 겁니다. 게다가 베틀필드 3 오픈베타를 해봐서 그런지 상당히 방식도 흡사하고 차별화 되는 게임성은 잘 모르겠네요.

그래도 자연스러운 연계로 나아가는 소수전이나 멋진 연출, 지루하지 않은 전개 등은 매력적인 타이틀이라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캡콤의 밀리언 셀러 타이틀로 자리잡은, 오픈월드 좀비무쌍 게임 <데드라이징> 시리즈의 신작, <데드라이징 2: 오프더레코드(Dead Rising 2: Off the Record)> 입니다. 전작을 친구와 함께 매우 재밌게 했던 기억이 있어서, 이번달 대작 러쉬에도 꾿꾿하게 산 게임입니다.

 
예약특전은 위와같은 팬티입니다. 꽤 크죠. 실제 게임상에서 얻을 수 있고, 뒤에 영상을 보시면 중간에 나옵니다.

이번엔 자막이 한글화라 딱히 자막만들 수고를 덜어서, 예전처럼 영상에 리뷰를 첨부하는 방식을 써봤습니다. 영상을 보시죠.

(주의: 잔인한 장면이 많으니 미성년자나 잔인한 것에 거부감을 느끼시는 분들은 보지 마세요)


영상리뷰 내용


1편의 요소였던 '사진촬영'이 부활하였다. TK, 잡았다 요놈!

이 게임에는 크게 스토리 모드와 샌드박스 모드, 두 가지가 존재합니다. 우선 주된 내용인 스토리 모드는, 데드 라이징 1편에서 아웃브레이크를 세상에 알려 영웅이 되었던 프리 저널리스트 "프랭크 웨스트"가, 데드 라이징 2편의 무대에 주인공으로 섰으면 어땠을까라는 if 스토리, 즉 데드 라이징 2에 대한 스핀오프격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1편에서 좀비에게 감염되고 만 그는 모든 사회적 지위를 잃어버리고 치료비를 벌기 위해, TK가 운영하는 "테러 이즈 리얼리티"란 쇼에 참가하죠. 그러다 우연히 TK가 무언가를 꾸미는 것을 발견하게 되고, 갑작스러운 폭발 소동에 휘말립니다. 이 소란으로 갇혀있던 좀비들이 밖으로 쏟아져 나오면서 포츈 시티는 혼란에 빠집니다. 겨우 세이프 하우스에 피난하였지만, 군대가 도우러 올 72시간동안 버텨야 합니다. 그 동안 밖으로 나가 자신의 감염을 막기 위한 약인 좀브렉스를 구하고, 밖에 남은 생존자들을 피난시키며 이 사태의 진실을 규명해야 합니다. 

지난 2편의 스토리는 감염된 딸을 위해 고군부투하는 척의 이야기를 다뤘는데, 이번에는 저널리스트인 프랭크가 주인공이므로 그에따라 스토리라인이 좀 변했습니다. 그리고 그 변화를 통해 2편에서 다루지 못한 이면의 스토리를 다루는게 이 스토리모드의 목적이라, 2편을 클리어 하셨던 분들은 흥미있게 스토리에 다가 갈 수 있습니다. 참고로 스토리모드의 영상은 2인 코옵(Co-op, 협력모드) 영상인데, 호스트는 주인공인 프랭크, 클라이언트는 2편의 주인공인 척이 되어 나오는 군요.

맵 곳곳에 뿌려져 있는 도전과제를 선택하면 위와 같이 나오는데, 금메달 따려면 스토리모드에서 레벨 좀 올리고 오는게 나을 듯 하다.

한편, 샌드박스 모드는 이번 작품에서 추가된 모드로, 스토리도 없고 제한시간도 없는 모드입니다. 말 그대로 그저 돌아다니며 좀비를 잡고, 그에 따라 풀리는 도전과제들을 해결하는 것이 목적이죠. 여기에 생존자들도 적으로 나와서 구할 필요가 없기에 마음 편하게 싸울 수 있습니다.

2에서 무기조합이 추가되었는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하였다. 데드라이징은 역시 무기 조합하는게 제맛!

<데드라이징 2: 오프더레코드>는 전작 데드라이징 2의 재미를 고스란히 가지고 있습니다. 엽기적인 공격방법, 재미난 탈 것들, 조합을 통해서 만드는 기발한 무기들, 다소 부담스러운 의상들까지. 여기에 추가로 사진을 찍어서 포인트를 얻거나 친구와 사진을 공유하는 방식을 추가하여 재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진찍는 것과 샌드박스 모드를 빼면 사실상 전작의 내용을 담습하는 것이라, 마치 <진삼국무쌍>이 나온뒤 꼭 몇달 후 나오는 <맹장전> 시리즈와 같이 울궈먹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전작과 조금씩 다른 스토리로 숨겨진 이야기들을 밝혀주지만, 초반부분 기준으로는 나오는 생존자도 동일한게 바뀐 점이 없는 것 같아 실망스럽습니다. 그래픽에 10초 가량의 잔 로딩도 그대로여서, 전작을 해보지 않은 분들에게는 아무래도 최근 게임들에 비해 아쉬울 수 있습니다. 

그래도 전작 자체가 재밌는 B급 게임이었고, 생각없이 웃긴 무기와 의상으로 잔인하게 좀비를 썰고 싶은 분들께 강력히 추천합니다. 그래픽이 다소 떨어지더라도 그만큼 버벅이지 않는 플레이를 보여주기도 하구요.

긴 글 읽으신 분들과, 코옵영상에 출연해주신 예판넷 "래곤"님께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아...9,10월 산 게임이 많으니 리뷰할게 많군요. 게임할 시간은 없고 리뷰만 하다 올해 가겠습니다.

각설하고, <둠(Doom)>과 <퀘이크(Quake)> 시리즈로 게임계의 혁명을 이끌어냈다고 추앙받는 존 카멕의 신작, <레이지(Rage)>입니다. 본래 전 FPS를 딱히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이제와서 둠이나 퀘이크에 대한 기억도 그저 둠2 하다가 무서워서 컴퓨터를 껐던 기억밖에 없으니, 애초에 구매목록에 들어있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 존 카멕이란 분이 게임 커뮤니티를 돌아다니다 보면 워낙 추앙받는 분이고, (뭐 루리웹에선 128류 개발자니 하며 장난식 악플도 달지만) 그 추앙받는 분의 자부심 넘치는 발언들, '게임계의 새로운 경험'이니 하는 말에 넘어가서 샀습니다.

굳이 PC판으로 산 것은...서양 게임 중 한글화 안되고 PC로도 나오는 건 워낙 유저한글화 될 가능성이 많아서 거기에 기댔다고 할까요. <앨리스: 매드니스 리턴즈>를 PS3로 샀다가 나중에 PC 유저한글화 나온거 보고 배아팠습니다. 그래서 그 이후로는 그냥 서양 게임 중 대사가 많은데 한글화 안된 것은 PC로 많이 사죠.


근데 뭔가...디스크가 3장이나 되는군요. DVD로 인스톨하려니 한참 걸리더군요.

일단 초반부 플레이 영상을 보시죠.

일단 PC니깐, 제 사양을 말씀드리자면 i5 760, RAM 4GB, GeForce GTX460 1GB 입니다. 이때 적용시킨 옵션은 위 영상 플레이 전 화면에 나온 그림에 설명이 되어 있구요. 사실 더 하이옵을 걸 수 있었는데 이걸 반디캠으로 촬영하니깐 은근 사양을 좀 먹더라구요. 그래서 부드러운 영상을 위해 타협했습니다. 그리고 수직 동기화 키려고 하는데, 계속 꺼지더라구요. 레이지 PC판이 문제가 많다던데, 아마 그래픽 드라이버에서 강제 동기화 먹였으면 될거 같은데 그냥 뒀습니다. 그래픽은 좋은데, 이미 게임 커뮤니티에서 많이 지적되었듯이 텍스쳐 불러들이는 데 좀 시간이 걸리는 pop-in 현상이 나타납니다. 배경으로 깔리는 음악들은 마음에 드네요.


스토리는 오프닝에 잠깐 나오지만, 한 소행성이 지구로 떨어지고 인류생존을 위해, 아크(Ark)라는 대피소에 지원자를 받아 냉동수면을 시킵니다. 그게 106년이 지난후 주인공이 깨어나고, 돌연변이들이 날뛰는 황량한 미래를 맞이하게 되죠. 여기서 사람들의 부탁을 받으면서 싸우는 게임입니다. 배경도 그렇고 퍼블리셔가 베데스다라서 그런지 약간 <폴아웃>같은 느낌도 납니다.

게임은 크게 퀘스트+차량운전+미니게임으로 나뉩니다. 퀘스트는 패키지에서는 독특하게 온라인 게임에서 자주 보는 퀘스트 네비게이션 기능이 있어서 다소 편하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이동하는 동안 사용하는게 차량이구요, ATV와 버기 등이 있고 무장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중간중간에 미니게임이 몇가지 있구요. 여기에 아이템 조합이나 아이템 수집등의 요소가 들어있습니다.

적이랑 싸울 때 무기로 총, 근접무기, 폭탄, 윙스틱(부메랑) 등을 사용할 수 있으며, 적의 종류에 따라 탄환을 다르게 써야한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적과 전투시 모션은 줌업, 대쉬, 웅크리기 정도만 있으며 요즘 게임들에 자주나오는 엄폐나, 슬라이딩 같은 모션은 없어서 좀 아쉽습니다. 대신 윙스틱 같은 것으로 조용히 죽이면 주변 적들이 안 몰리고, 총으로 죽이면 주변 적들이 뛰어오거나 하는 요소는 있습니다. 아무래도 소규모 싸움 위주라 적은 많이 안나오지만, 적들이 잘 피하고 엄폐하는 걸 보니 AI가 어느정도 뛰어난 것 같습니다.

게임을 약 1시간 30분정도만 해봤지만, 아니 사실은 중간에 영상을 못찍었다는 걸 깨닫고 똑같은 걸 반복했는데, 하여간 초반부분만 해서는 뭐가 대단하거나 레이지만의 특징이 무엇인지 딱 알기 힘들었습니다. 액션과 차량전투를 강조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주변에 후기들을 보면 그것뿐이라는 평도 있고, 웹진들 리뷰를 보면 짧다는 말이 많습니다.

그나마 코옵 멀티플레이가 재밌다길래 해보려고 하였는데, 왠걸 멀티플레이에 아직 사람들이 잘 없는 것 같습니다. 

이래저래 말을 늘어놓았지만, 일단 그래픽과 분위기, 사운드는 좋은 게임이고, 신나는 차량운전으로 지루할 틈을 지운 게임입니다. 그러나 적이 마구 튀어나와서 싸우는 게임은 아니니, 마구 살육하고 싶다는 분들은 실망하실 수 있습니다. 대신 약간은 무서운 분위기에서 갑자기 등장하는 적들과 싸우는 것을 좋아하신다면 추천합니다. PC판이 버그가 많다는 말이 많던데, 저로썬 패치이후로 수직동기화 안되는 문제 말고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라데온쪽 그래픽 카드는 아직 문제가 많다고도 하던데, 해당사항이 아니라면 원하시는 플랫폼으로 즐기시면 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10월 5일 국내 PSN(Play-Station Network)에 드림캐스트 명작, Space Channel 5 Part 2가 올라왔습니다. 720p로 HD Remastered 한 것으로, 사실 이미 XBL(X-Box Live)나 steam에는 예전에 올라왔었죠. PSN으로는 언제나오려나 손만 꼽고 있다가 드디어 나왔네요. 'PS3게임-드림캐스트'나 '클래식 게임-드림캐스트'로 들어가시면 살 수 있습니다. 


스팀이랑 엑스박스로는 위와같이 드림캐스트 명작들 리마스터링 한 컬렉션으로도 나와있구요. 보시다 시피 다른 기종은 출시일이 올해 2월이였기에 혹시나 무브 대응해서 내주는게 아닌가!하고 기대했지만, 기대는 무너지고 타기종과 별 차이없이 나왔습니다. 참, 일단 한글 시스템에서는 영문판이지만, 시스템 언어를 일본어로 바꾸면 일어판으로도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잠깐 간략한 설명을 드리자면, 1999년 드림캐스트로 나온 스페이스 채널 5의 후속작으로, 2002년 드림캐스트와 PS2로 나왔습니다. 뉴스캐스터 울랄라가 외계인들에 의해 패닉에 빠진 사람들을, 춤으로 구해내고 시청률도 올리는 게임방식이죠. 

일단 프롤로그 플레이한 영상이나 보시죠.

제가 많이 못하는 군요. 키입력에 약간 딜레이가 있는건지 아님 제가 박자치인건지 자주 놓치더라구요. 리듬게임을 본래 못하긴 하지만, 프롤로그도 바로 못깰 정도였나 싶기도 하고, 키노트 나오는 게임들에 너무 익숙해졌나 싶기도 하고. 프롤로그 엔딩까지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결국 2시간정도 반복하다가 포기. 


플레이 방식에는 싱글 스토리 진행, 싱글 무한 댄스, 2인 코옵 모드가 있습니다. 방향키 4개와, '츄'에는 ×, '헤이'에는 ○ 버튼을 누르면 됩니다. 꽤나 간편한 입력방식에, 흥겨운 음악, 재미난 캐릭터들, 모든 게 잘 어울러진 게임이네요. 특히나 구해준 사람들이 백댄서가 되는 설정도 좋습니다. 참, 트로피 지원합니다. 스테이지 당 플레이타임이 그리 길지도 않아 꿀꿀할 때 한 번씩 즐기기 좋네요.

좀 아쉬운 점이라면, 역시 CG 영상들은 예전 버전 그대로라 해상도가 안타깝다는 점이겠네요. 로딩은 넘어갈 때 마다 8초 정도씩 걸리는데 사람에 따라 길다고 느껴질 수도 있구요.

그래도 이렇게 재미난 컨셉에 신나는 음악과 댄스를 볼 수 있는 게임이 요즘 잘 없으니, 리듬게임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한번 해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mmi

안녕하세요, Gimmi 입니다. 이번에는 15년이라는 새월을 거쳐 드디어 2011년 6월 10일에 출시된 <듀크 뉴캠 포에버>의 싱글플레이 체험기를 다뤄볼까 합니다. 우선 오프닝부터 보시죠.


전작으로부터 12년이 지난 세계


전작, 즉 게임상으로는 12년 전 외계인들의 침략을 막아낸 듀크는 현재 국민의 영웅으로 대접받고 있습니다. 남자들은 그를 존경하고 부러워하며,

아버지: 죄송합니다, 듀크씨? 제 아들이 왕팬입니다. 가서 말해보렴, 지미.

지미: 듀크씨. 여기에 싸인 해주실 수 있나요?

듀크: 물론이지 꼬마야. 근데 내가 이걸 이베이(인터넷 경매)에서 보지는 않았으면 좋겠군.

여자들은 그를 갈구하죠. 그런 듀크가 Late Show에 출연하는 날 밤, 외계인들이 다시 출연하기 시작합니다.

TV:  특보때문에 잠시 방송을 중단하겠습니다.
시민들이 모선으로부터 몇몇 외계인들이 내려온 것을 보았다고 합니다, 어, 그리고 지금은 Vegas Strip의 Duke Burger에 있다고 보고가 들어왔습니다. 적의는 보이지 않습니다. 시민들께서는 부디 이 방문자들로 부터 안전하게 떨어지셔서 침착하게 대응해주시기 바랍니다.
저희는 또 새로운 정보가 들어오면 알려드리겠습니다. 이상으로 News17 특보였습니다.

남자: 왜 아무도 우리를 보호하지 않는거야? 대체 세금은 어따 쓰는 거야? 


그리고 이 외계인들의 갑작스러운 방문으로, 예정되어 있던 듀크의 Late Show마저 취소되고 맙니다.

조니: 아...미안해 듀크. 아무래도 오늘밤엔 방송하지 않을 거 같아.
최근에, 다들 "조니, 조니, 조니"하고 떠받들더니 고작 외계인이 오니깐 모든 채널에서 그것만 뉴스로 막 내보내고 말이야. 빌어먹을 스탭들의 절반이 Duke Burger에 무슨일이 생길지 보러 갔다고. 그놈들이 자네가 쇼에 올때까지 시간을 맞출지 궁금했는데  끝이구만.

듀크: 대체 어떤 일이 생겼는지 좀 확인해 봐야겠군.

그리고 이때 대통령으로부터 연락이 옵니다.

대통령: 안녕하신가 듀크. 긴말은 좋아하지 않으니, 간략하게 말하지.
난 자네가 외계인 방문자들에게 적대적인 행동을 하지 않기를 명령하네. 지금부터 바로 말일세. 난 우리 미래의 은하간 협정이 무분별한 행동으로 훼손되기를 원치 않네. 우리 국가예산은 여전히 자네가 12년전 로스엔젤레스에서 일으킨 일주일 간의 몰살과 공포의 도가니에서 회복중이네.
난 더이상 이번 평화의 기회가 깨지는 걸 보지 않을거야!

 그레이브 장군: 난 자네가 이런걸 좋아하지 않는다는걸 알고 있네, 듀크. 하지만 우리는 지금 당장 그들에게 총구를 겨눌수는 없어. 각하께서는 이번 일은 다르게 처리하고 싶어해, 그리고 나도 거기에 동의하지. 자네가 지난 번엔 그녀석들에게 너무 심하게 엿먹였다고.
각하께서는 그들이 꼭 여기에 문제를 일으키기 위해 왔다고 짐작할 필요는 없다고 말하고 싶으신거 같군. 아마도 그들은 마지막에 자네가 살아있는 한 미국을 상대로 전쟁에 이길수는 없다는 걸 깨달은 거 같네.

대통령: 듀크, 자넨 구시대의 유물일 뿐이야. 이제는 인권을 생각하는 새로운 시대라네.
우리 예상대라면 그들은 아직 여전히 WMD(대량살상무기)를 가지고 있을 것이기에 우리가 선제 공격할 여유도 없고, 나중에 질문할 뿐이네. 나는 Cycloid 황제와 평화적인 두 종들의 공존을 위해 외교 회의 중에 있네. Cycloid 황제 그 본인과 말이야!
자네는 필요 없어. 끼어들려고 하지도 말게. 이게 명령일세.

그레이브 장군: 듀크 이건 자네에겐 힘든 일이겠지만, 지금은 쿨하게 가자고.
자네의 상사이자 친구로써, 난 자네에게 우리 각하의 말씀을 따르기를 권고하네.

듀크: 뭔가 더러운 기분이 드는구만. 


그리고 듀크의 감대로, 외계인들이 습격을 시작합니다.

간단한 조작과 넘치는 센스


듀크 뉴캠 포에버를 조금만 해보시면, 옛날 생각이 나실 겁니다. 최근 유행하는 FPS인 <콜 오브 듀티>나 <배틀 필드>에서는 분대원들과 함께 긴밀하게 협동하여 엄폐하며 적들을 섬멸하는데 반해, 이 게임에는 부위별 데미지 차이도 따로 없고 총도 그냥 바닥에 버려진 것 위에 지나면 충전되어 당당하게 마구 휩쓸고 다니는, 과거에 많이 해보던 퀘이크 시리즈를 연상시킵니다.   

여기에 맥주를 마시면 방어력이 오른다거나, 스테로이드로 근접전 공격력을 극대화 시킨다거나 하는 방식으로 더 파워풀하게 진행할 수 있죠. 스테로이드를 먹으면 맨주먹 한방에 적들의 뼈와 살을 분리시켜 버립니다.

여기에 B급 성인물다운 폭력성과 약간의 에로티시즘, 엽기적인 센스들이 더해져 있습니다. 그의 애인인 쌍둥이 스쿨룩 자매들의 다소 음탕한 농담,


자매 A: 어머, 자기 너무 작고 귀엽다~. 작은 펫 같아서 내 호주머니에 넣어서 가져가고 싶어.
자매 B: 너의 '뜨거운 주머니'에 말이지? 후후후


생각지도 못한 엽기적인 연출, 곧 죽어도 가운데 손가락은 잊지 않는 등. 게다가 체력에 해당하는 ego 게이지는 듀크가 주변 아이템 등으로 자신의 마쵸스러움을 뽑낼 수록 최대치가 증가하죠.

듀크: 젠장, 나 너무 멋지잖아.
내 엉덩이를 봐봐. 당장 해버리자구.

여기에 제가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미니어쳐 모드입니다. 평소에는 맨손으로 외계인을 잡던 그가, 작아져서 공격이 불가능해 자신을 향해 달려드는 거대한 외계인들을 피해 탈출하는 스릴은 정말 짜릿했습니다.

이외에도 아직 해보지는 못했지만 사타구니에 수류탄을 끼운다거나, 대두모드라는 머리를 키우는 옵션의 존재 등이 기대되더군요.

그런데 전설적인 게임이라 하기엔...


그런데 15년동안 끌어서, 나오면 지구가 멸망한다던 소리가 나왔던 게임이라기엔 좀 임팩트가 작은 것도 사실입니다. 물론 제작진이 해체되고 저리 넘어가고 저리 넘어간 여러 안좋은 과정을 밟아 왔기에 퀄리티가 엄청 좋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않았지만, 제가 촬영한 옵션이 1280X720이라도 최고옵으로 플레이했음에도 낮은 품질의 텍스쳐, 그림자 등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현세대에 들어와서 게임에서 가장 발전을 이룬 것이 FPS 혹은 TPS 장르라 할 수 있는데, 그정도의 흥분이 느껴지지 않는 구닥다리 게임이라 여겨질 수도 있구요. 보스전 스타일도 약간은 단순하고. 이런 실망감 덕분인지, 외국 웹진에서도 그다지 좋은 평가는 나오지 않습니다. 특히 제가 산 건 PC인데, Xbox360이나 PS3용은 더 평이 안좋은 모양이더군요.

하지만 가볍게 즐기기에는 좋은 게임이 아닌가 싶습니다. 특히 멀티플레이가 난전이라 재밌다고 하더군요. 그외에 핀볼이나 농구, 볼링 등 소소한 미니게임들도 있고 말이죠.

그리고 벌써 유저 한글화 가능하다는 이야기도 있으니, 옛 추억에 잠기고 싶으신 분, 혹은 요즘 FPS는 머리가 복잡하고 마구 갈겨버리고 싶다는 분, 엽기적인 센스를 좋아하시는 분은 꼭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 영상 리뷰를 해보자!: 1.영상캡쳐  (0) 2011.06.21
[맛보기] 듀크 뉴캠 포에버  (0) 2011.06.12
[맛보기] 폴아웃: 뉴 베가스  (0) 2011.06.11
Posted by Gimmi

*이글은 2010년 1월 30일에 TIG에 올렸던 리뷰를 조금 수정한 것입니다. 미리니름이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을 하다보면, 많은 여자에 둘러싸이는 인기남의 처지, 즉 '하렘'이라는 상황에 동경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실 굳이 애니나 게임이 아닌 현실에서도 마찬가지죠. 하지만 그 하렘이라는 상황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이상적인 상황이고 보통 파국에 달하는 것이 현실이죠. 그런 현실을 보여주는 일본 성인 어드벤쳐 동인게임, <얀데레>에 대해 소개할까 합니다. 

일단 제목인 '얀데레'는 일본문화를 많이 접한 분들이라면, 이미 많이 알고 있는 개념일 겁니다.
"얀데레(ヤンデレ)는 애니메이션과 미소녀 게임 등에서 나타나는 인물의 성격 중 하나
를 가리키는 인터넷 유행어이다. 이성에 대한 강한 애정을 갖고 있으나 그것이 이뤄지지 않아 정신적인 상처를 입고 병적인 행위를 하는 인물, 정신적으로 병이 든(정신 이상) 상태에서 상대방에게 강한 애정을 표현하는 인물 등의 유형을 가리킨다. 츤데레에서 파생된 단어로, 정신적으로 병이 들었으면서 좋아하는 대상 앞에서는 부끄러워하기(でれでれ 데레데레[*]) 때문에 '병들다(病む 야무[*])'와 데레데레를 합쳐서 만들어졌다."   -출처: 위키피디아
대표적인 캐릭터로는 "우소다!!!(거짓말이다!!!)"라는 대사로 유명한, 동명게임을 원작으로한 애니메이션 <쓰르라미 울적에>의 '류구 레나'가 있겠습니다.

망작이라는 말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광적인 모습을 잘 표현하여 만족스러웠던 <쓰르라미 울적에>의 류구 레나. 저렇게 깔깔깔깔 웃어대는데 정말 처음들었을 땐 소름끼쳤다.

평소에는 소심하나 한번 끈을 놓으면 정신이 해까닥 뒤집히는, 일종의 '싸이코패스'입니다. 비슷한 캐릭터로는 역시 동명 성인게임을 애니화한 <스쿨 데이즈>의, 주인공을 죽여버리는 소꿉친구도 있겠군요.

 

그런데, 이 얀데레라는 캐릭터를 실제로 게임을 해본바는 없기에, 한번쯤 게임으로 경험하고 싶었는데, 감상을 보고 끌린 게임이 바로 언급한 <얀데레>입니다. 사람들은 다들 벗어날 수 없는 충격을 받았다고 하더군요. 더욱 끌리는 데다가, 동인 게임인 만큼 플레이 시간이 매우 짧아서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저도 충격을 받았습니다. 여자의 질투란, 이렇게 잔인하게 표현이 될 수도 있구나 란 걸 깨닫기도 했구요. 그래서 여러분에게도 대충 이 얀데레란 캐릭터가 어떤 것인지 그 느낌을 전해드리고자 이렇게 모든 것을 다 드러넨 리뷰를 써봅니다. 뭐, 직접 하실 분은 얼마 없을테니깐요.


더보시려면 more.


더보기













신고
Posted by Gimm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한국어화: 스플린터 셀 블랙리스트, 씨프(2015).
Gimmi
Yesterday35
Today100
Total243,867